장튼위튼병원, 고주파 온열 치료기 ‘EHY-2030K’ 도입

김준수 기자 / 기사승인 : 2022-05-02 10:30:42
  • -
  • +
  • 인쇄

 

[메디컬투데이=김준수 기자] 장튼위튼병원이 암 치료 거점 병원으로 전문성을 확대하면서 고주파 온열 치료기인 온코써미아의 EHY-2030K를 도입, 5월부터 본격 운영에 들어간다고 2일 밝혔다.

EHY-2030K는 기존 고주파 온열치료 방식을 개선해 암세포를 선택적으로 자극하고 온도를 높여 사멸시키는 기능을 갖고 있으며, 몸통(Torso) 전극이 추가돼 전이환자나 암세포가 퍼진 환자도 치료할 수 있다.

특히, 항암치료와 병용할 경우 항암제 분포를 증진시키고, 방사선치료와 병용할 경우에는 적은 방사선량으로 더 좋은 치료 예후를 가져온다는 것이 수많은 연구논문으로 입증된 바 있는 의료기기이다. 혈액암을 제외한 대부분의 고형암에 적용 가능하다.

육의곤 원장은 “새롭게 도입하는 고주파 온열 치료기 EHY-2030K를 주축으로 대장암, 직장암 등 소화기 암치료에 폭넓은 치료법을 제공해 암환자들의 삶의 질 향상에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메디컬투데이 김준수 기자(junsoo@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거부반응 최소화 한 골 이식 소재 개발 추진
서울성모병원, 희귀 난치성 질환 ‘전신성 아밀로이드증’ 연구자 주도 임상시험 시작
뷰티바성형외과, 뷰티바슬리밍과 통합 및 확장 이전
오라클피부과 구월동점, 인천 공무원노조와 MOU 체결
벨리시모 클리닉 개원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