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유 안 마시면 칼슘 섭취 불량 가능성 1.8배↑

김민준 기자 / 기사승인 : 2021-12-07 11:16:45
  • -
  • +
  • 인쇄
▲ 우유가 칼슘 섭취 부족 위험을 크게 낮추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 DB)

 

[메디컬투데이=김민준 기자] ‘칼슘의 왕’이란 별명에 걸맞게 우유가 칼슘 섭취 부족 위험을 크게 낮추는 것으로 밝혀졌다.


공주대 기술ㆍ가정교육과 김선효 교수팀이 국민건강영양조사 결과 등을 토대로 우유 성분 등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고 7일 밝혔다.


김선효 교수팀은 2012~2016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참여한 6257명을 ▲우유를 하루 94㎖(약 반 컵)씩 주(週) 3회 마시는 그룹 ▲우유와 두유를 일절 마시지 않는 그룹 ▲두유를 하루 91㎖씩 주 3회 마시는 그룹의 세 그룹으로 나눠 연구를 진행했다.


연구 결과, 우유를 주 3회 마시는 그룹은 칼슘은 물론 단백질ㆍ비타민 Aㆍ티아민ㆍ리보플라빈(비타민 B2)ㆍ니아신(비타민 B군의 일종)의 섭취 불량 비율이 우유와 두유를 전혀 마시지 않거나 두유를 주 3회 마시는 그룹보다 눈에 띄게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에 우유와 두유를 전혀 마시지 않는 그룹은 칼슘 섭취 불량일 가능성이 우유를 주 3회 이상 마시는 그룹보다 1.8배, 두유를 주 3회 마시는 그룹보다 1.5배 높았다.


또한 우유를 주 3회 마시는 그룹의 칼슘 섭취 불량률(66.9%)은 우유와 두유를 마시지 않거나(76.8%) 두유를 주 3회 마시는 그룹(73.8%)보다 낮았다. 이는 칼슘을 필요량만큼 섭취하기 위해선 우유 등 유제품을 더 많이 섭취해야 한다는 것을 시사한다.


김선효 교수팀은 시중 유통 중인 우유(41개 제품)와 두유(66개 제품)의 칼슘 함량도 조사했다.

조사 결과, 일반 흰 우유와 저지방 우유의 100㎖당 평균 칼슘 함량은 각각 105㎎ㆍ118.1㎎이었으며, 칼슘 강화우유의 평균 칼슘 함량은 170㎎으로 나타났다.

두유의 칼슘 함량은 제품 종류에 따라 큰 차이를 보였다. 일반 두유는 19∼270㎎, 고칼슘ㆍ고단백 두유는 130∼230㎎, 약콩 두유는 70∼150㎎이었다. 참고로 우리나라 성인의 하루 칼슘 섭취 권장량은 700㎎이다.


김선효 교수팀은 보고서를 통해 “원재료인 대두의 칼슘이 부족한 두유의 단점을 보완하기 위해 두유 제품은 대다수가 칼슘을 첨가한다”며, “두유 등 식물성음료는 적은 비타민ㆍ무기질을 보완하기 위해 가공 과정에서 인위적으로 첨가하는 사례가 많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칼슘은 골다공증 예방과 골격 성장을 돕고, 특히 노인의 뼈 강도 유지에 핵심 역할을 한다”며 “칼슘은 대장에서 발암물질과 결합해 함께 몸 밖으로 빠져나가 대장암 위험을 낮춘다”고 설명했다.


칼슘 섭취가 적으면 고혈압 위험도 높아진다. 고혈압 환자에게 칼슘을 더 많이 섭취하도록 했더니 혈압이 낮아졌다는 연구 결과가 이를 뒷받침한다. 칼슘은 지방분해 등 비만 억제에도 기여한다.

 

메디컬투데이 김민준 기자(kmj6339@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서울대 이원우 교수팀, ‘아연’ 통한 만성염증질환자 면역반응 제어 가능성 제시2022.01.24
식단 중 식품 하나만 바꿔도 기후 변화 줄이는 데 큰 도움2022.01.22
중ㆍ고생이 가당 음료 즐기면 수면 부족 높아진다2022.01.19
50 + 세대의 주요 칼슘 공급 식품은 ‘우유와 배추김치’2022.01.18
비타민D 보충제와 심혈관계 질환‧암 연관성은?2022.01.18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