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환경 농업이 주는 공공의 이익 5가지는?

김민준 기자 / 기사승인 : 2021-11-29 10:42:32
  • -
  • +
  • 인쇄
강용 前위원장 "토양ㆍ수질 오염 줄이고, 식량 부족 막는 데도 기여"
▲ 친환경 농업이 토양ㆍ수질 오염 등을 줄여주고, 기후위기를 해결할 수 있다는 주장이 나왔다 (사진= DB)

 

[메디컬투데이=김민준 기자] 농약ㆍ합성 비료를 사용하지 않는 친환경 농업이 하늘ㆍ땅ㆍ물의 오염을 줄여주고, 기후위기의 해결사가 될 수 있으며, 코로나 19로 인한 식량 부족 상황을 피하는 데도 친환경 농업이 기여할 수 있다는 주장이 나왔다.


강용 前 친환경자조금의무관리위원회 위원장은 29일 서울 상공회의소에서 열린 ‘친환경 농업의 공익성 바로 알기 언론인 대상 교육’에서 이 같은 견해를 제시했다.

우선 강용 前 위원장은 “친환경 농업의 공익성은 크게 다섯 가지”이며 “토양ㆍ물ㆍ농산물의 농약 오염으로 인한 생태계 위협을 막아주고 환경 보전ㆍ가치 소비ㆍ농업의 지속 가능성을 높여주며, 기후온난화(탄소 배출 억제)를 늦춰준다”고 강조했다.

특히 식품 공급 체계에서 기후위기의 ‘주범’인 전체 온실가스의 1/3 정도가 배출되고 있으며, 식량 재배를 위해 물과 토지를 잘못 사용하면서 환경이 심각하게 오염되고 있음을 설명했다.

이어 강용 前 위원장은 “기후위기는 인류의 먹거리를 위협하고 있으며. 기후위기의 해결 방법도 농산물 등 식품 공급 체계에서 찾을 수 있다”며, “이미 많은 나라가 친환경 농업의 중요성을 공감하고 있다”고 밝혔다.

최근 세계경제포럼(WEF)이 기후위기의 주요 원인으로 “현재의 식량 생산 시스템과 소비패턴”이라고 지목한 것에 대해 거론한 것으로, 강용 前 위원장은 기후위기를 해결하려면 현재의 먹거리 공급 시스템을 친환경 농업 중심으로 바꿔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강용 前 위원장은 “화학비료나 농약을 뿌리지 않는 친환경 농업은 토양을 보호한다”며 “친환경 농업을 실천하면 토양 생물의 다양성을 보전할 수 있다”고 말했다.

토양 오염이 탄소 배출로 연결돼 대기 오염까지 일으킬 수 있다는 것으로, 살충제 등 농약 때문에 토양 미생물이 줄어들어 토양의 질이 나빠지면 식물이 토양에 가둬 둔 탄소가 다시 대기로 배출된다는 것이 강용 前 위원장의 설명이다.

실제로 세계자연기금(WWF)은 ‘지구 생명보고서 2020’에서 “토양이 지구상에서 가장 큰 ‘생물 다양성 저장고’ 중 하나여서, 토양의 생물 다양성이 떨어지면 육상 생태계는 붕괴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더불어 친환경 농업 방식으로 밀을 재배하면 토지 1헥타르(㏊)당 배출하는 온실가스의 양이 60%나 줄어든다는 유럽ㆍ지중해 기후변화센터(CMCC)의 연구결과도 이를 뒷받침한다.

2018년 국제기후변화협의회(IPCC) 총회에서는 “친환경 농업을 실천하면 토양이 이산화탄소를 효과적으로 흡수해 대기권 온실가스를 최대 40%까지 줄일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발표되기도 했다.

이외에도 친환경 농업은 토양과 대기에 이어 수질오염도 줄일 수 있다. 친환경인증을 받기 위해선 오염된 물을 농업용수로 쓰거나 유해 화학물질을 사용할 수 없어, 물로 흘러 들어가는 오염도 막아준다.

강용 前 위원장은 “코로나 19 유행 이후 우리나라와 미국에서 친환경농산물의 수요가 많이 늘어났다”며 “식량자급률이 매우 낮은 우리나라는 친환경 농업의 육성을 통해 미래에도 지속 가능한 농업을 실현해야 한다”고 전했다.

한편, 이번 행사는 농림축산식품부와 농림수산식품교육문화정보원(EPIS)의 ‘친환경 농업의 공익성’ 교육 프로그램의 하나로 진행됐다.

 

메디컬투데이 김민준 기자(kmj6339@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남양유업 홍원식 회장 "법원 가처분 소송 패소에 불복"2022.01.27
투게더·메로나도 오른다…빙그레, 3월부터 아이스크림 가격 인상2022.01.27
SPC 배스킨라빈스, ‘토니와 체키의 반전 매력’ 미니케이크 출시2022.01.27
설 성수식품 일제 점검…‘식품위생법 위반’ 75곳 적발2022.01.27
식품영업자, 자가품질위탁 검사 결과 이의 있을시 '재검사' 가능2022.01.27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