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방관 화재·구조활동 중 순직률 54.5%…생명담보 필수장비 '부족'

이재혁 기자 / 기사승인 : 2022-01-23 13:30:44
  • -
  • +
  • 인쇄
이용호 의원 "기본적인 필수장비부터 개별 지급 서둘러야"
▲ 이용호 의원 (사진= 이용호 의원실 제공)

 

[메디컬투데이=이재혁 기자] 화재·구조현장에 목숨 걸고 출동하는 소방관들이 생명을 담보하는 필수장비 조차 개별 지급받지 못하고 있어 조속한 실태파악과 지원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이용호 의원이 소방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최근 10년간(2011년∼2022년1월) 소방관 순직현황자료를 분석한 결과, 총 55명이 순직한 것으로 나타났다.

소방관 순직 현황을 자세히 살펴보면, 같은 기간 순직 소방관의 최다발생 광역지자체는 경기도(15명)와 강원도(10명) 순이었고, 근무 연수별로는 임용 5년차 이하에서, 계급별로는 소방장급(7급 상당) 이하에서각각 24명으로 가장 많이 순직했다.

나이대별로는 30대(30세∼39세) 소방관이 22명으로 가장 많이 순직했고, 출동 목적별로는 화재(20명)와 구조(10명) 순이었으며, 출동 단계별로는 현장활동단계에서만 43명이 순직한 것으로 나타났다. 순직 소방관의 94.5%(52명)는 2주 가량의 짧은 진료가 전부였다.

이 의원은 “화재·구조 현장에서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기위해 마치 나의 일처럼 현장 속으로 뛰어들어 간 소방관이 한 해 평균5명씩 순직 하고 400명 넘게 공상으로 다치고 있다”고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이어 “그러나 이들 소방관에게 생명을 담보하기 위한 필수 장비들은 여전히 개별 지급되지 못하고 있다. 사람의 형체나 화점을 인식하기 위한 열화상카메라도, 당장 통신에 필요한 무전기 조차 기관·팀단위 지급이 이루어지거나 아예 없는 상황에서 소방관들이 현장에 뛰어 들고 있다”고 지적했다.

특히 이 의원은, “생명을 담보하기 위한 필수장비는 119구조대나 안전센터에까지 개별 지급되어야 하는 것은 당연하다. 개인 사물함 안쪽에 혹시 오늘이 ‘마지막’이 될까봐 유서를 보관하고 출퇴근하는 소방관의 마음을 헤아린다면, 필수장비 구비에 주저해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안타까운 소방관의 순직과 공상을 예방하고 더 큰 참사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관련 제도 개선이 시급하다. 소방당국과 지방자치단체가 적극적으로 실태 파악하는 한편, 소방관의 생명을 담보하는 필수장비 지원에 소홀함이 없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메디컬투데이 이재혁 기자(dlwogur93@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보행 중 사망 교통사고 절반 이상은 노인…인권위 "노인보호구역 내 속도 제한" 제도개선 권고
인권위 "코로나19 감염 의심자, 구체적인 재검사 지침 마련해야"
인권위 "시설 정원 개선·결정권 보장 통해 지적장애인 인권 개선해야"
코로나19 감염으로 구치소 수용자 사망…인권위, 제도 개선 권고
“韓, UN장애인권리협약 준수 및 장애인 권리 예산 보장하라”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