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유행…가정간편식 소비 확대 ‘기폭제’ 작용

남연희 기자 / 기사승인 : 2022-01-21 10:18:26
  • -
  • +
  • 인쇄
가정서 조리해 먹는 비율 코로나 이후 10%p 이상 감소

[메디컬투데이=남연희 기자] 코로나19 유행이 가정간편식(HMR) 소비 확대의 기폭제 역할을 하고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충북대 농업경제학과 김선웅 교수팀이 한국농촌경제연구원의 2018∼2020년 식품 소비행태조사에 참여한 전국의 1만여 가구를 대상으로 분석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가정간편식을 주 1회 이상 구매하는 가구의 비율은 코로나 이전인 2018년 16.7%에서 코로나 이후인 2020년 22.5%로 증가했다. 반대로 간편식을 월 1회 미만 사는 가구의 비율은 같은 기간 48.5%에서 40.0%로 감소했다.

김 교수팀은 논문에서 “코로나-19가 시작된 2020년엔 간편식을 주 1회 이상 사는 가구의 비율이 전년보다 4.0%P 증가하고, 월 1회 미만 사는 가구의 비율은 전년 대비 6.0%P 감소했다”며 “코로나-19 발생이 국내에서 간편식 소비 증가의 기폭제 역할을 했다”고 지적했다.

가정에서 음식을 직접 조리한다는 비율도 코로나 이후 13%P(2018년 86.8%→2020년 72.9%) 이상 감소했다. 코로나 유행 이후 외식은 줄고 배달식 이용은 늘었다. 외식 이용 비율은 2020년엔 전년보다 4.8%P 감소, 배달이나 테이크아웃 이용 비율은 전년 대비 2.4%P 증가했다.

1인 가구와 주 2회 이상 혼자 식사한다는 비율은 꾸준히 증가했다.

가정간편식의 연간매출액은 2015년 약 2조2,077억원에서 2019년 약 4조2,059억원으로, 연평균 14.4%씩 성장했다. 가정간편식이 국내 식품산업 매출액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2015년 4.3%에서 2019년 7.1%로 증가했다. 1인 가구와 맞벌이 가구의 증가는 간편식 소비를 증가시키는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다.

특히 코로나-19의 장기화로 인해 간편식 시장은 기존 외식 시장까지 흡수하고 있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에 따르면 간편식 시장규모는 2022년에 5조원에 달할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이 연구 결과(COVID-19 전후 소비자의 간편식 구입 빈도 결정 요인 비교)는 한국식품영양학회지 최근호에 실렸다.

메디컬투데이 남연희 기자(ralph0407@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아프리카돼지열병 전체 0.01% 수준…"국내 돼지고기 공급 차질 無"
롯데제과-롯데푸드, 주총서 합병 정식 승인…"국내 2위 종합식품기업 탄생"
SPC그룹 커피앳웍스, 엔지니어드 커피시리즈 출시
삼양식품, 미국 시장 타겟 ‘하바네로라임불닭볶음면’ 출시
매일유업, 발효 탄산 음료 ‘더그레잇티 콤부차’ 출시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