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흡입 시술 중 동맥 손상된 10대 사망…의사, 금고형 집행유예

김동주 기자 / 기사승인 : 2021-10-19 15:54:03
  • -
  • +
  • 인쇄
▲의료과실로 환자를 숨지게 한 의사가 금고형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사진=DB)

 

[메디컬투데이=김동주 기자] 의료과실로 환자를 숨지게 한 의사가 금고형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법조계에 따르면 대전지법 형사5단독은 업무상 과실치사 혐의로 기소된 A씨에게 금고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또 200시간의 사회봉사도 명령했다.

의사 A씨는 2015년께 당시 10대이던 B씨를 상대로 허벅지 지방흡입 시술을 하며 지방흡입기구를 지방층 안에 삽입하는 과정에서 B씨 일부 동맥이 손상되는 피해가 발생했다.

당시 A씨는 통증을 호소하는 B씨의 경과를 충분히 관찰하지 않은 채 귀가시켰고 결국 B씨는 시술 후 나흘 만에 저혈량 쇼크에 따른 다발성 장기부전으로 사망했다.

재판부는 "피고인의 부주의로 어린 피해자가 사망에 이르는 중대한 결과를 낳았다"며 "피고인이 자신의 잘못과 책임을 인정하는 점, 유족과 원만히 합의한 점을 양형에 고려했다"고 판시했다.

 

메디컬투데이 김동주 기자(ed30109@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무자격자 ‘응급구조사’로 둔갑시켜 사설구급차에 태워온 업체 적발2021.11.30
현직 의사도 “의료소송, 이렇게 힘든 줄 몰랐다”2021.11.30
코로나 감염 첫 태아 사망 발생…산모, 코로나 입원치료 도중 사산2021.11.27
‘1인 1개소법 위반’ 유디치과 대표 1심 벌금형→2심 집행유예2021.11.27
병원 수술실서 프로포폴 훔쳐 투약한 20대 간호사 집행유예2021.11.27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