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그리소‧옵디보, 비소세포폐암 1차 치료제 등 급여 확대 실패

이재혁 기자 / 기사승인 : 2021-11-25 09:44:24
  • -
  • +
  • 인쇄
심평원, 8차 중증암질환심의위원회 심의결과 공개
론서프, 위암 및 결장 직장암 급여기준 미설정
카페시타빈성분·VCD 병용요법만 급여기준 설정
▲ 심의결과 (자료=건강보험심사평가원 제공)

 

[메디컬투데이=이재혁 기자] 한국아스트라제네카의 '타그리소(오시머티닙)'과 한국오노약품의 '옵디보(니볼루맙)'가 급여 확대에 실패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은 24일 제8차 중증암질환심의위원회를 열고 암 환자에게 사용되는 약제에 대한 급여기준 심의 결과를 공개했다.

타그리소정은 비소세포폐암의 1차 치료제로 급여기준 확대로 안건에 올랐지만 급여기준 설정을 받지 못했다.

옵디보주는 흑색종, 비소세포폐암, 신세포암, 호지킨림프종, 두경부암의 허가사항 용법‧용량(240㎎ 2주·480㎎ 4주) 관련 급여기준 확대를 신청했으나 급여기준 미설정 판정을 받았다.

요양급여 결정에서는 제일약품의 ‘론서프(티피라실ㆍ트리플루라딘)’가 위암과 결장 직장암 적응증 모두에서 급여기준 미설정 판정을 받았다.

반면 카페시타빈 성분은 유방암 1차 이상 치료에서, VCD(보르테조밉+시클로포스파미드+덱사메타손) 병용요법은 아밀로이드증 1차 치료에 있어 급여기준이 확대됐다.

 

메디컬투데이 이재혁 기자(dlwogur93@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위‧대장 내시경, 주기적인 검사가 필요한 이유2022.01.27
게놈 안정화 통해 DNA 돌연변이 제어…새로운 경로 규명2022.01.27
조기 진단하면 예후 좋은 ‘유방암’2022.01.26
암 수술 후 재활과 면역증진 위해 다양한 노력 필요2022.01.26
쿡쿡 찌르는 왼쪽 유방 통증…혹시 유방암?2022.01.25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