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의도성모병원 , DAC와 알츠하이머병 대응 글로벌 공동 연구 착수

이재혁 기자 / 기사승인 : 2022-05-10 09:21:40
  • -
  • +
  • 인쇄
알츠하이머병 글로벌 코호트 개발 플랫폼 참여
▲ 여의도성모병원 -다보스 알츠하이머 컬래버러티브 로고 (사진=여의도성모병원 제공)

 

[메디컬투데이=이재혁 기자] 여의도성모병원 가톨릭 뇌건강센터가 지난 2일 다보스 알츠하이머 컬래버러티브(Global Davos Alzheimer’s Collaborative, 이하 DAC)와 알츠하이머병 공동연구에 착수했다고 10일 밝혔다.

 

국내 기관이 알츠하이머병 대응을 위해 세계적 연구에 참여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DAC는 알츠하이며병 공동 대응을 촉진하는 글로벌 다자간 협회다. 2021 세계경제포럼(WEF) 회의에서 출범한 DAC는 연구, 예방, 치료를 진전시켜 알츠하이머병과 맞서기 위해 수백명의 전문가가 참여한다. 과학적 ·비지니스적 자문에 기반한 다수의 주요 이니셔티브를 통해 세계적 연구를 조율한다.

본 연구를 통해 여의도성모병원은 가톨릭 뇌건강센터의 치매 임상 데이터(CABI, Catholic Aging Brain Imaging database)를 바탕으로 DAC의 글로벌 코호트 개발(Global Cohort Development, GCD) 플랫폼에 참여한다. 특히 유전체 이상, 인지기능저하, 그리고 MRI 및 PET 등 뇌 영상 변화 사이에서 복잡한 연결고리를 해결하는 과제를 담당한다.

CABI는 가톨릭중앙의료원 산하 8개병원의 통합 뇌 노화 데이터다. 치매 영상 5,850건, 치매 진단 3만건 이상의 방대한 자료와 아밀로이드-PET, 타우-PET, APOE 유전자 및 뇌 MRI 스캔 이미지를 보유하고 있다.

GCD 플랫폼은 전세계 뇌 질환 연구자가 광범위하고 전문적인 뇌 데이터에 쉽게 접근 가능한 장치로 AI와 머신러닝(Machine Learning)을 기반으로 운영된다. 이 데이터로 알츠하이머병에 이르기 전의 다양한 임상적 형태 분석이 가능하여 조기치료와 최적의 약물 처방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

임현국 교수(뇌건강센터장, 정신건강의학과)는 “DAC와 우선 유전체 연구를 시작으로 향후 전산화 인지기능 검사 등의 디지털 바이오마커 연구까지 확대 할 예정”이라면서 “본원을 시작으로 더 많은 국내 의료기관이 대규모 해외 협력 연구에 참여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메디컬투데이 이재혁 기자(dlwogur93@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블리비의원 목동점, 슈링크 유니버스 도입
차앤박피부과의원 노원점, 대한민국보건산업대상 3년 연속 수상
모모성형외과, 대한민국보건산업대상 수상
청주김안과, 생태교육연구소 터와 업무협약
진병원, 7월 1일부터 W진병원과 통합 운영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