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케미칼, 심플렉스와 공동 연구개발 체결…신약 후보물질 도출 돌입

남연희 기자 / 기사승인 : 2021-11-29 09:30:47
  • -
  • +
  • 인쇄
"AI 기반 신약 후보물질 도출해 신약 포트폴리오 강화해 나갈 방침"
▲ SK케미칼 전경 (사진= SK케미칼 제공)

 

[메디컬투데이=남연희 기자] SK케미칼은 AI 기반 신약 개발 기업인 심플렉스와 신약 공동 연구개발에 대한 계약을 체결하고 신약 후보물질 탐색에 돌입한다고 29일 밝혔다.


이번 계약에 따라 양사는 특정 적응증 및 타겟 단백질에 대한 새로운 구조의 약물을 발굴해 나갈 계획이다.

심플렉스가 CEEK-CURE를 사용해 신약 후보물질을 발굴하면 SK케미칼이 이를 검증하고 임상 등 상용화 절차를 진행하게 된다.

이 과정을 통해 도출된 신약 후보물질에 대한 지적재산권은 양사가 공동으로 소유하고, 판권 등 라이선스는 SK케미칼에 독점적으로 귀속된다.

SK케미칼은 AI를 기반으로 신약 후보물질을 도출해 지속적으로 신약 포트폴리오를 강화해 나갈 방침이다.

SK케미칼 김정훈 연구개발센터장은 “수년 간 진행한 AI 프로젝트에서 가시적 결과를 나타냄에 따라 AI를 기반으로 한 신약 개발 플랫폼의 잠재력과 가능성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이어 “심플렉스의 경우 AI플랫폼 결과가 도출되는 과정까지 상세히 확인이 가능하며, 신약 개발 전문 인력을 다수 보유하고 있어 보다 빠르고 효율적인 신약 연구개발 프로젝트가 진행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조성진 심플렉스 대표이사는 “다수의 신약 개발을 성공시킨 바 있는 SK케미칼과의 협업은 오랜 기간 동안 심플렉스가 개발해 온 플랫폼의 가치를 인정받을 기회”라며 “신약 연구 개발 프로젝트가 신속하고 효율적으로 상용화와 이어질 수 있도록 AI 플랫폼 단계에서 신약 후보물질을 도출하는 데 집중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심플렉스는 2017년 설립된 기업으로, 임직원 모두 의약품 연구개발에 대한 풍부한 경험과 지식을 갖춰 AI가 탐색한 신약 후보물질을 빠르게 평가하고, 시행착오를 최소화할 수 있는 차별성을 보유한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특히 자체 기술 플랫폼 ‘CEEK-CURE’는 “설명 가능한 AI (Explainable AI)”를 추구하고 있는데, 신약 탐색의 결과는 물론, 도출 과정까지 저장·설명하기 때문에 이를 추적·수정·보완해 빠르게 신약 후보물질을 발굴할 수 있다.

 

메디컬투데이 남연희 기자(ralph0407@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제넨바이오, 식약처 ‘이종이식제제 관리기준 마련’ 연구개발과제 참여2022.01.27
현대바이오 "코로나 경구치료제, 오미크론 효능 렘데시비르보다 7배 ↑"2022.01.27
압타바이오 “췌장암 치료제 ‘Apta-12’ 권리 반환”2022.01.27
프레스티지바이오로직스, 288억 규모 코로나19백신 위탁생산 계약 수주2022.01.27
휴온스, 여성 갱년기 유산균 ‘메노락토 YT1’ 美 특허 취득2022.01.27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