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보건직 공무원, 타지역의 절반에 불과…업무 환경 ‘열악’

이재혁 기자 / 기사승인 : 2021-10-15 08:38:16
  • -
  • +
  • 인쇄
부산시 공무원 휴직률 53% 증가로 전국 1위
▲임호선 의원 (사진=임호선 의원실 제공)
[메디컬투데이=이재혁 기자] 지난 5월, 업무 과중으로 보건직 공무원의 극단적 선택으로 안타까운 사건이 발생한 부산시가 전국에서 업무 환경이 가장 열악한 것으로 밝혀졌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임호선 의원이 공개한 자료에 의하면, 부산시 공무원 휴직은 2019년 146명, 2020년 224명으로 코로나19 발생 이후 53%가 증가했고 이는 전국에서 가장 높다.

휴직 사유를 보면 육아휴직이 165명으로 가장 높고 질병 휴직이 40명으로 뒤를 이었다. 특히, 질병 휴직은 2019년 16명에서 2020년 40명으로 증가해 두 배 이상 늘었고, 공무상 질병도 2명이나 발생했다.

올해 들어서 부산시 공무원 휴직은 더욱 가파르게 상승하고 있다. 올해 7월 휴직은 246명으로 이미 2020년 휴직 인원을 넘어섰고, 코로나19가 발병하기 이전인 2019년과 비교해도 70% 이상 증가해 여전히 전국에서 가장 높은 기록이다.

이렇게 부산시 공무원 휴직이 급증한 이유는 보건직 인력 부족과 업무 과중이 꼽힌다.

부산시 전체 공무원은 1만6509명으로 충남도 전체 공무원(1만6522명)과 불과 13명 차이지만, 보건직 공무원은 부산이 279명으로 충남 533명에 비해 절반(52%)밖에 되지 않는다.

부산시 보건소 인력 현황을 살펴보면, 전체 2035명 중 보건직, 간호직 등을 포함한 정규직이 998명(49%), 임기직 및 공무직 1037명(51%)으로 절반도 안되는 정규직 인원에게 임기제, 기간제 관리부터 중요한 업무들이 집중되는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

보건소 인력이 부족해 업무 과중이 심해지고 일반직 공무원도 코로나19 방역 업무에 투입되면서 휴직률이 계속해서 늘어나는 악순환이 반복된 것이다.

임호선 의원은 “타 지역에 비해 절반도 안되는 인력으로 그 많은 업무를 담당하고 있으니 결국 안타까운 사건으로 이어진 것이 아니겠냐”며 “보건직 인력 충원과 처우 개선은 앞으로 부산시장이 위드 코로나로 이끌어 가는 시작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부산시 공무원이 열악한 상황에서 코로나19 업무에 격무에 시달리는 와중에 지난 6월 박형준 시장은 서울에 위치한 남양유업 회장 자택에서 방역 수칙을 위반하고 만찬에 참석한 것으로 드러나 논란이 된 바 있다.

 

메디컬투데이 이재혁 기자(dlwogur93@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임신 중 태아 건강손상 ‘산재’ 인정 법안…환노위 통과2021.12.03
청소년 노동인권 사고 이어지는 세 가지 이유는?2021.12.01
보훈보상대상자 지원법상 ‘재해사망’→‘재해순직’으로 변경 추진2021.11.24
특고 고용보험 50만명 가입…보험설계사 57.8% 차지2021.11.23
800만 비정규직 시대…‘노동공제조합 설립‧운영 근거 마련’ 추진2021.11.22
뉴스댓글 >
  • 비브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