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급식 종사자 13명 폐암 산재 승인… ‘55세 이상‧10년 초과’ 건강진단 기준 마련

김민준 기자 / 기사승인 : 2021-12-08 09:57:04
  • -
  • +
  • 인쇄
폐암 건강진단 실시 지도 및 교육청‧학교 대상 점검

 

▲ 지난 2월 학교급식 종사자의 폐암이 업무상 재해로 최초 인정된 이후, 현재까지 총 13명이 폐암을 산업재해로 인정받았다. (사진=DB)

 

[메디컬투데이=김민준 기자] 지난 2월 학교급식 종사자의 폐암이 업무상 재해로 최초 인정된 이후, 현재까지 총 13명이 폐암을 산업재해로 인정받았다.

고용노동부는 학교 급식 종사자(과거 근무이력 있던 자 포함) 31명이 폐암으로 산재 신청했으며 11월 30일 기준 총 13명이 산재를 승인받았다고 7일 밝혔다. 그 외 17명은 현재 조사가 진행중이며 1명은 산재를 인정받지 못했다.


이처럼 학교 급식 종사자의 건강실태를 확인해 볼 필요성이 증대됨에 따라 고용부는 산업안전보건공단 연구원, 직업환경전문의 등 관계 전문가의 의견 수렴을 거쳐 폐암 건강진단 실시기준을 마련했다.

건강진단 실시 기준은 학교 급식실에 근무하는 사람으로서, 55세 이상 또는 급식 업무에 10년 이상 종사자에 대해 국가암검진에서 폐암 선별검사로 사용되는 저선량 폐 시티(CT) 촬영을 실시하는 것으로 하고 있다.

고용부는 지난 6일 교육부 및 17개 시·도 교육청 관계자와 간담회를 개최해 이번에 마련된 건강진단 실시기준을 설명하며 최대한 2022년 중에 건강진단을 실시하도록 지도했다.

다만 교육부 및 시·도 교육청의 예산 상황 등에 따라 구체적인 기간은 조정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고용부는 건강진단 실시 지도와 함께 내년 ‘중대재해처벌 등에 관한 법’ 시행을 앞두고 이달부터 내년 1월까지 교육청 및 각급 학교 조리실을 대상으로 산업보건 점검을 진행한다.

점검은 자율 점검표를 배포해 모든 학교에서 자체 점검을 진행토록 한다.

교육청과 일부 학교에 대해서는 산업안전보건감독관과 안전보건공단 직원이 직접 현장점검을 실시해 일반건강진단 실시 및 사후관리, 근골격계질환 예방조치, 안전보건교육 등 근로자 건강보호 조치사항 및 산업안전보건위원회 구성·운영, 안전보건관리자 선임 등 안전보건체제를 집중적으로 살펴볼 예정이다.

한편 고용부는 안전보건공단과 함께 ‘학교 급실 조리실 표준환기 가이드’를 조속히 개발하고 교육부에 제공해 학교 조리실 환기 시스템 개선에 활용토록 할 계획이다.

고용부 권기섭 산업안전보건본부장은 “학교 급식 종사자의 폐암이 계속 확인되고 있는 상황에서 건강실태를 제대로 파악하기 위해 교육청과 학교는 이번 건강진단을 조속히 실시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이어 그는 “현장점검을 통해 확인된 미비점에 대해서는 개선과 지원이 병행되도록 교육부 등과도 결과를 공유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메디컬투데이 김민준 기자(kmj6339@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의료연대, 산재보험법 개정 재논의 요구…“간병노동자에게도 산재 적용하라"
화성 공사장서 하청업체 근로자 추락사…중대재해처벌법 위반 여부 조사 착수
'폭발 사망 사고' 여천NCC, 산업안전보건법 위반 1117건 적발
한국노총 "특고·플랫폼 노동자 ‘산재보험 전속성 요건 폐지’ 법안 환노위 소위 통과 환영"
중대재해처벌법 시행 후 발생한 산재사망자 65%는 하청업체 노동자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