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발성 뇌종양 표준치료법 제시

남연희 / 기사승인 : 2017-07-26 17:11:50
  • -
  • +
  • 인쇄
고신대복음병원 신경외과 김병섭 교수 연구 뇌종양 재발환자에 대한 표준치료법이 제시돼 주목된다.

고신대복음병원은 신경외과 김병섭 교수가 2004년부터 2015년까지 표준치료 후 재발한 교모세포종(뇌종양)에 대해 감마나이프 방사선수술을 받았던 61명의 환자를 대상으로 감마나이프 방사선 수술의 결과와 연관된 예후인자를 분석해, O-6-메틸구아닌 디엔에이 메틸전달효소 프로모터 메틸화 상태가 중요한 예후인자임을 발견했다고 26일 밝혔다.

현재까지는 교모세포종을 처음 진단받은 환자에게 표준치료로 수술 또는 테모졸로마이드 항암-방사선치료를 시행하고 있다. 하지만 재발성 교모세포종에 대한 표준치료는 여전히 확립되어 있지 않은 상태이며, 전세계적으로 다양한 치료법이 시도되고는 있지만 이렇다 할 치료결과를 보이는 치료법은 없는 상태이다.
▲김병섭 교수 (사진=고신대복음병원 제공)

김병섭 교수는 이번 논문에서 ‘재발성 교모세포종에 대한 감마나이프 방사선 수술의 결과 예후인자로서 O-6-메틸구아닌 디엔에이 메틸전달효소 프로모터 메틸화 상태’ 교모세포종 재발 환자에게 감마나이프 방사선 수술이 새로운 표준치료법으로 자리 잡을 수 있는 가능성을 마련했다.

또, 메틸화된 O-6-메틸구아닌 디엔에이 메틸전달효소 프로모터를 가진 환자에서 교모세포종이 재발했을 경우 감마나이프 방사선수술이 유용한 치료수단이 될 수 있는 가능성을 제시했다는 게 연구팀의 설명이다.

한편 이번 연구결과는 SCI 저널로 세계적으로 권위 있는 신경종양학회지인 Journal of Neuro-Oncology에 5월 23일 온라인 게재됐다.

메디컬투데이 남연희 (ralph0407@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돌연사 위험' 심장질환 예방하기 위한 수칙들
국민 척추질환 ‘허리디스크’ 치료법과 주의점은?
조기 치료 중요한 ‘목디스크’ 비수술 치료로도 개선 가능
만성적인 허리 통증 주요 원인과 치료법
스마트 시대에 병드는 목…20‧30대 목디스크 주의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