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빈센트병원 지동현 교수, 근시예방 스탠드 발명 및 특허 등록

김민준 / 기사승인 : 2021-10-06 13:58:41
  • -
  • +
  • 인쇄
▲ 지동현 교수 (사진=가톨릭대 성빈센트병원 제공)

가톨릭대학교 성빈센트병원 안과 지동현 교수가 근시 예방 스탠드를 발명, 특허를 등록했다고 6일 밝혔다.

지동현 교수가 개발한 스탠드는 밤에는 어둡고 낮에는 밝은 빛에 노출될수록 근시 발생 위험이 떨어진다는 최근 연구 결과에서 착안한 것으로, 시간에 따라 빛의 파장을 조절해 근시를 예방하고, 이미 근시가 있는 청소년들에게는 근시 진행을 억제하는데 효과가 있다.

지 교수는 “밤에 짧은 파장의 빛에 노출되었을 경우 낮밤주기(circadian rhythm)를 조절하는 호르몬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쳐 근시가 발생한다고 알려져 있다.”며 “국내 교육 환경에서는 청소년들이 늦은 밤까지 밝은 불빛에 노출될 수밖에 없는데, 시간에 따라 파장이 조절되는 스탠드가 개발돼 근시 예방과 진행 억제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메디컬투데이 김민준 (kmj6339@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경추와 요추 한 곳만 살펴봐도 협착증 의심할 수 있다2021.10.06
한국인 선천성 비진행성 야맹증 유전자 최초 규명2021.10.06
청라의료복합타운 우선협상대상자에 KT&G…시민단체, 감사원 공익감사 청구 예고2021.10.05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경기권 공공어린이재활병원 개원2021.10.05
환경호르몬 ‘비스페놀A’ 간에 악영향 미친다2021.10.05
뉴스댓글 >
  • 비브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