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양병원 내 환자안전사고 매년 증가세…낙상 79.4% 최다

이재혁 / 기사승인 : 2021-10-06 10:10:06
  • -
  • +
  • 인쇄
5년간 요양병원 내 환자안전사고 보고건수 8239건 달해 최근 5년간 보고된 요양병원 내 환자안전사고 중 낙상 사고가 79.4%로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나 고령 환자의 안전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더불어민주당 남인순 의원이 의료기관평가인증원으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환자안전법' 시행 이후부터 올해 7월까지 환자안전 보고학습시스템으로 보고된 총 4만7407건의 환자안전사고 중 요양병원에서 총 8239건(17.4%)의 환자안전사고가 보고된 것으로 나타났다.

요양병원 내 환자안전사고 보고 건수는 증가 추세로 2018년 1214건에서 2019년 2198건으로 81.1% 급증했으며, 2020년 2868건으로 전년 대비 30.5%가 증가했다.

요양병원에서 보고된 총 8239건의 환자안전사고 중 사고 발생으로 환자가 경미한 손상을 입은 경증 사고 4198건(51.0%), 위해없음 2009건(24.4%), 장기적 손상을 입은 중등증 사고 1827건(22.2%)으로 보고되었으며, 사망도 99건(1.2%) 보고됐다. 사고종류별로는 낙상 사고가 6541건(79.4%)으로 가장 많이 보고되었으며, 약물 374건(4.5%), 상해 123건(1.5%)순이었다.

요양병원에서 보고된 총 8239건의 환자안전사고 중 환자 연령대가 70세 이상인 경우가 전체 환자안전사고의 79.1%(6,514건)를 차지했으며, 여성이 63.9%(5262명)를 차지했다.

남 의원은 “요양병원은 고령 환자가 많아 낙상 사고가 가장 많이 발생하는 것으로 보이는데, 낙상은 뇌출혈, 골절, 사망 등 심각한 위해가 발생할 우려가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고 지적하고, “고령자의 경우 경미한 환자안전사고로도 큰 후유증이 발생될 수 있어 요양병원의 환자안전사고에 대한 철저한 예방과 관리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어 “현재는 환자안전 보고학습시스템으로 자율보고하는 체계인데 의료기관과 환자 및 보호자의 인식 개선으로 환자안전사고 보고 건수가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추세”라면서, “중대한 환자안전사고 의무보고 제도가 올해 7월부터 시행된 만큼, 환자안전사고의 체계적인 분석을 통해 유사사고 재발 방지를 위한 주의경보 발령, 정보제공 등 원활한 환류체계를 운영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메디컬투데이 이재혁 (dlwogur93@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지하철 에어컨서 '식중독균' 2종 검출…필터 관리도 엉망2021.10.06
교통체증이 미세먼지와 초미세먼지 증가시킨다2021.10.06
'사무장 병원' 적발해도 징수율 턱 없이 낮아…3년간 평균 약 4% 그쳐2021.10.06
택배기사ㆍ보험설계사 등 특고 산재보험 재정 2년 연속 적자2021.10.06
권익위, ‘저소득층 학생 지원 우유값’ 15억 빼돌린 업체 적발2021.10.05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