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가입자 건보료 추가징수금액 분할 납부 가능

김민준 / 기사승인 : 2021-10-06 10:10:06
  • -
  • +
  • 인쇄
'국민건강보험법 시행령' 개정안 국무회의 의결 앞으로 코로나19와 같은 감염병 위기시 직장가입자의 연말정산 분할납부가 가능해진다.

보건복지부는 '국민건강보험법 시행령' 일부개정령안이 국무회의에서 의결됐다고 6일 밝혔다.

이번 개정안은 직장가입자 연말정산 분할 납부 사유를 확대하고 '국민건강보험법'의 위임에 따라 재난적 의료비 지원을 위한 공단 출연금 상한을 대통령령으로 규정하는 한편, 건강보험료 면제 대상 국외 업무종사자 기준을 마련하는 등 국민건강보험 제도를 개선‧보완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번에 개정된 시행령은 오는 14일부터 시행된다.

현재 건강보험공단은 매년 4월, 전년도 소득에 따른 보험료를 정산하여 그 결과에 따라 정산액을 환급하거나 추가 징수하고 있으며,추가징수금이 4월 보험료액 이상인 경우 5회 분납하고 있다.

향후 코로나19와 같은 감염병 위기 등으로 경제적 부담의 중대가 우려되는 경우, 추가징수금액을 10회 이내의 범위에서 분할 납부할 수 있게 되었다.

또한 매년 공단이 재난적의료비 지원사업에 출연할 수 있는 금액의 상한을 전전년도 보험료 수입액의 1천분의 1로 정하여 재난적의료비 지원 사업이 안정적으로 추진될 수 있도록 하였다.

이외에도 복지부는 지난 2020년 7월, 국외 출국자의 보험료 면제에 필요한 최소 국외 체류 기간을 3개월로 규정했으나 업무에 종사하기 위해 국외 체류 중인 것으로 공단이 인정하는 출국자의 경우에는 1개월만 국외에 체류하여도 보험료를 면제받게 되었다.

복지부 최종균 보험정책국장은 “이번 시행령 개정을 통해 감염병 등 위기 시에 연말정산 보험료 부담을 분산할 수 있게 되고, 재난적 의료비 지원의 안정적 추진을 위한 법적 근거가 마련된 한편, 경제활동에 종사 중인 국외 체류자의 건강보험료 부담이 경감되는 등 국민건강보험 제도개선에 기여하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메디컬투데이 김민준 (kmj6339@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지하철 에어컨서 '식중독균' 2종 검출…필터 관리도 엉망2021.10.06
교통체증이 미세먼지와 초미세먼지 증가시킨다2021.10.06
'사무장 병원' 적발해도 징수율 턱 없이 낮아…3년간 평균 약 4% 그쳐2021.10.06
택배기사ㆍ보험설계사 등 특고 산재보험 재정 2년 연속 적자2021.10.06
권익위, ‘저소득층 학생 지원 우유값’ 15억 빼돌린 업체 적발2021.10.05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