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미래의학연구원장에 심장내과 전문의 장양수 교수 선임

이재혁 / 기사승인 : 2021-10-05 12:29:50
  • -
  • +
  • 인쇄
“다학제 연구지원 시스템 확립해 산·학·연·병의 시너지 효과 극대화 할 것”
▲ 장양수 차미래의학연구원장 (사진= 차병원 제공)

차병원·바이오그룹은 연구와 임상이 시너지를 발휘, 다양한 산업화의 성과를 내기 위해 차미래의학연구원을 만들고 원장에 장양수 교수를 선임했다고 5일 밝혔다.

장양수 원장은 1982년 연세대 의과대학을 졸업하고 동 대학원에서 석∙박사를 마친 심장내과 전문의다.

연세대학교 의과대학장 겸 의학전문대학원장을 지냈으며, 대한심혈관중재학회 초대회장, 한국지질동맥경화학회 임상연구위원장, 대한심혈관중재학회 이사장, 한국스텐트연구학회 회장을 역임했다.

2002년에는 국내 최초로 심장동맥 질환자의 좁아진 혈관을 넓히는데 사용하는 ‘스텐트’를 국내 독자기술로 개발해 특허기술대상을 수상했다. 스텐트와 카데터에서 10개 이상의 특허를 보유했으며 이와 관련된 기술이전을 진행한 바 있는 우리나라 1세대 의과학자다.

심혈관 질환 의료기기와 의약품의 유효성 평가, 유전체 연구 등 심혈관 질환자에 대한 정밀의료와 다차원 영상기술을 도입하는데 큰 공을 세웠다.

장양수 원장은 “국내에는 수 많은 바이오기업과 병원이 있지만 차병원 만큼 산·학·연·병 시스템이 잘 짜여있는 곳은 없다”며 “강남·일산·분당·구미를 비롯한 병원과 차바이오텍, CMG제약 2개의 상장사와 곧 상장할 차백신연구소 등 각 분야에서 산업화가 이루어져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7개국 71개의 글로벌네트워크 등 차광렬 차병원·바이오그룹 글로벌종합연구소장께서 산학연병에 큰 뜻을 가지고 지속적으로 노력해서 이룬 결실을 바탕으로 다학제 연구지원 시스템을 구축하고 합리적인 연구지원을 통해 성과를 낼 수 있도록 뒷받침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장양수 원장은 국내 최초로 다학제 연구지원 시스템을 도입해 기초 과학자, 의학자, 약학자, 산업체 지원인력 등 다양한 주체들의 의견들을 통합해 산업화를 촉진하는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메디컬투데이 이재혁 (dlwogur93@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일반담배 끊고 전자담배 사용 시…완전 금연 대비 심뇌혈관질환 위험 31%↑2021.10.05
올뷰티의원, 바닐라M 웨딩과 MOU 체결2021.10.04
진료비 점유율, 종합병원 이상↑ㆍ병원 이하↓…'대형병원 쏠림' 커졌다2021.10.04
올해 소아청소년과 전공의 지원율 37.3%…5년 새 3분의 1 토막2021.10.02
세브란스병원 '빅5' 중 1인실 상급병실료 가장 저렴…'왜?'2021.10.02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