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주인대 조직 없는 임플란트, 사후관리 소홀히 하면 염증 위험↑

김준수 / 기사승인 : 2021-09-30 13:14:45
  • -
  • +
  • 인쇄
살다 보면 크고 작은 사고에 의해 치아 결손이 생기기도 하며, 노화나 질병에 의해 치아가 상실하기도 한다. 여러 가지 원인으로 상실된 치아를 대신해 본래의 치아 형태와 저작 능력을 회복할 수 있게 하는 것이 임플란트이다

임플란트는 틀니와 브릿지에 비해 음식을 씹는 힘과 강도가 우수해 음식 섭취에 제약이 적고 반영구적으로 사용할 수 있으며 환자에게 맞는 모양과 색으로 만든 인공 치아를 끼워 자연치와 거의 유사하게 사용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으며, 육안상으로도 자연치아와 쉽게 구분이 되지 않아 심미적인 만족도도 매우 높다.

그러나 임플란트는 자연치아와 달리 치주인대 조직이 없다. 치주인대란 치아의 뿌리와 잇몸뼈 사이에 있는 조직으로 치아 외부의 충격, 압력 등이 가해져도 치아에 직접적으로 힘이 전달되지 않게 분산시켜 완충지대 역할을 한다.

또한 치아가 빠지거나 흔들리지 않도록 고정시켜줌으로써 이물질이나 세균이 잇몸속으로 침투하는 것을 막아주는 역할을 한다. 하지만 치주인대 조직이 없기 때문에 임플란트 주위염과 같은 염증성 질환이 나타나도 발견하기가 어려우며 임플란트 주변에 치태, 치석, 음식물 잔사를 확실하게 제거하지 않으면 자연치아보다 염증이 생길 가능성이 훨씬 크다.

▲배성우 원장 (사진=온고을치과의원 제공)

전주 온고을치과의원 배성우 원장은 “임플란트는 수술 후 감염이 발생하거나 임플란트와 뼈가 잘 붙지 않은 경우, 사후 관리가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아 주변부 염증이 발생한 경우에는 수명이 단축될 수 있다. 따라서 수술 후에는 반드시 주기적으로 치과에 내원해 검진 받아야 한다. 임플란트 교합 상태나 잇몸뼈와 임플란트 주위를 잘 살펴야 하며 최소 6개월에 한번 정기검진과 스케일링을 통해 치주염을 미리 예방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수술 후에는 정기검진을 통해 수술 부위의 회복 여부를 확인해 임플란트가 잘 자리 잡았는지 점검해야 한다. 꼼꼼한 사후 관리만이 임플란트의 수명을 연장하고 건강도 지킬 수 있다”고 조언했다.

메디컬투데이 김준수 (junsoo@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어지럼증 원인이 ‘귀’일수도…정확한 검사와 치료 필요2021.09.30
앞니와 다른 어금니 임플란트, 기능성에 초점 맞춰야2021.09.30
건강한 배아 선별해 유산율 줄이는 착상 전 유전검사란2021.09.30
올 9월까지 신규 등재ㆍ기준 확대 등으로 신약 24품목 합류2021.09.30
저항성 고혈압 치료에 생활습관 변화 중요...전문가 관리가 효과적2021.09.30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