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재 나도 소방차 진입 불가한 학교 최소 9곳

김민준 / 기사승인 : 2021-09-29 11:20:08
  • -
  • +
  • 인쇄
진입도로·교문 협소가 대다수
이탄희 의원 “즉시 전수조사 시행해야”
▲ 2021년 8월 기준 소방차 진입 불가 학교 현황 (자료= 이탄희의원실 제공)

학교에 화재가 발생했을 때 소방차가 들어가지 못하는 학교가 전국에 총 9개교인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경남·경북·전남에 각각 2개교, 세종에 1개교가 있었으며, 대부분 진입도로 협소로 인해 소방차 진입이 불가능했다.

더불어민주당 이탄희 의원이 교육부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소방차 진입 불가 학교’는 총 9개교로 나타났다. 이는 전국에 있는 학교 중 일부만 점검한 결과로 전수조사를 시행하면 진입 불가 학교의 숫자는 더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교육부는 2020년부터 소방청과 합동으로 ‘소방차 진입 불가 학교’를 조사하고 있으나 전국 모든 학교가 아닌 시도별로 일부 학교만 임의로 선정해 조사하고 있다. 학교안전법과 교육시설법에 ‘소방차’에 대한 근거 규정이 미비하기 때문이다.

문제는 학교 화재가 줄어들고 있지 않다는 점이다. 지난 2016년부터 2020년까지 학교 화재는 총 591건으로 매년 100건 이상 꾸준히 발생했고 초등학교가 그중 최다인 41.1%를 차지했다.

최근 5년간 사상자는 총 35명으로 매년 늘어나고 있으며 재산피해액은 총 81억6000만 원에 달한다.

이탄희 의원은 “학교 화재가 해마다 발생하고 있으며 화재 인명피해가 증가하고 있다”며 “학생들의 안전이 언제나 최우선인 만큼 즉시 전수조사를 시행해야 한다”고 말했다.

메디컬투데이 김민준 (kmj6339@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국립중앙인체자원은행 ‘제6기 분양위원회’ 출범2021.09.29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2885명…역대 두 번째 기록2021.09.29
식약처 “일회용 폴리스티렌 용기, 휘발성 물질 안전한 수준”2021.09.29
식약처, 중고거래 플랫폼 식품ㆍ건기식 부당광고 게시글 138건 적발2021.09.29
식약처, 가을철 대비 다중이용시설 위생ㆍ방역 점검 강화2021.09.29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