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부 농산물 직매장 대파ㆍ복숭아 등서 잔류농약 초과 ‘최대 22배 검출’…형사고발

김동주 / 기사승인 : 2021-09-28 14:47:46
  • -
  • +
  • 인쇄
식약처,‘농산물 직매장’ 유통 농산물 수거・검사 결과 발표
▲남원원예농협의 대파는 클로르피리포스 기준치(0.05mg/kg)보다 2.4배 높은 0.12mg/kg ▲우성농협 로컬푸드직매장의 복숭아는 페니트로티온 기준치(0.1mg/kg)보다 3배 높은 0.3mg/kg ▲평동농협 로컬푸드직매장의 엇갈이 배추는 플루오피람 기준치(0.05mg/kg)보다 3.6배 높은 0.18mg/kg ▲김포농협 로컬푸드본점의 쪽파는 카보퓨란 기준치(0.05mg/kg)보다 22배 높은 1.10mg/kg이 검출됐다. (사진=식품의약품안전처 제공)

일부 농산물 직매장의 대파, 복숭아 등에서 잔류농약이 기준치가 초과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최근 지역 농산물 소비 촉진 차원에서 점차 확대되고 있는 ‘농산물(로컬푸드) 직매장(67곳)’을 대상으로 7월 29일부터 9월 10일까지 다소비 농산물 303건을 수거‧검사한 결과, 대파, 복숭아, 엇갈이(얼갈이) 배추, 쪽파에서 잔류농약이 기준치를 초과해 해당 제품을 폐기하고 생산자에 대해 형사고발 등 조치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번 수거‧검사는 ‘농산물 직매장’의 안전관리를 강화해 국민들이 지역 생산 농산물을 안심하고 구매할 수 있도록 국민 다소비 농산물(양파, 콩나물, 상추 등)과 부적합 빈도가 높은 농산물(쑥갓, 깻잎, 시금치 등)을 대상으로 실시했다.

검사 결과, 일부 직매장에서 판매하고 있는 대파, 복숭아, 엇갈이(얼갈이) 배추, 쪽파에서 살충제 성분의 잔류농약(클로르피리포스, 페니트로티온, 플루오피람, 카보퓨란)이 허용기준치보다 초과 검출됐다.

▲남원원예농협의 대파는 클로르피리포스 기준치(0.05mg/kg)보다 2.4배 높은 0.12mg/kg ▲우성농협 로컬푸드직매장의 복숭아는 페니트로티온 기준치(0.1mg/kg)보다 3배 높은 0.3mg/kg ▲평동농협 로컬푸드직매장의 엇갈이 배추는 플루오피람 기준치(0.05mg/kg)보다 3.6배 높은 0.18mg/kg ▲김포농협 로컬푸드본점의 쪽파는 카보퓨란 기준치(0.05mg/kg)보다 22배 높은 1.10mg/kg이 검출됐다.

식약처는 앞으로도 변화하는 소비 추세에 맞춰 시중에 유통되는 농산물에 대한 수거‧검사를 철저하게 진행할 계획이며, 농산물이 안전하게 유통되는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예정이다.

메디컬투데이 김동주 (ed30109@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고혈압ㆍ고지혈증 3제 복합제 시장…새로운 주자 출격 예고2021.09.28
영역 넓히는 면역증강 보조 ‘싸이모신 알파1 주사제’ 시장2021.09.28
이번엔 영풍제약…‘의약품 임의제조’ 22개 제품 회수 조치2021.09.28
‘콜린알포’ 첫 약가인하 품목들 나와…최고 10%↓2021.09.28
세 번째 '아바스틴' 바이오시밀러 나오나…제약사들 개발 착수2021.09.28
뉴스댓글 >
  • 비브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