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백신 오접종 사례 1803건…65%는 백신 종류ㆍ보관 요류

김민준 / 기사승인 : 2021-09-27 14:43:21
  • -
  • +
  • 인쇄
화이자>아스트라제네카>모더나>얀센 순으로 오접종 높아
▲코로나19 백신 오접종 사례 현황 (사진= 김원이 의원실 제공)

백신 접종 첫 시작일부터 9월 13일까지 총 1803건의 백신 오접종이 발생한 것으로 조사됐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김원이 의원이 질병관리청에서 받은 ‘코로나19 백신 오접종 현황’ 자료에 따르면 이 같이 집계됐다.

이 중 ‘백신 종류 및 보관 오류’로 인한 오접종이 1171건으로 전체 64.9%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접종용량 오류 296건 ▲접종시기 오류 161건 ▲대상자 오류 123건 ▲희석액 오류 45건 ▲주입방법 오류 7건 순으로 집계됐다.

지역별 오접종 사례는 경기가 547건으로 가장 많이 발생했으며, ▲서울 305건 ▲부산 254건 ▲대구 121건 등 순으로 조사됐다.

접종기관별로는 백신 오접종 대부분이 병·의원 등 위탁의료기관(1663건)에서 발생했으며, ▲보건소 등 77건 ▲예방접종센터 63건 등으로 확인됐다.

백신별 오접종 사례로는 화이자가 993건으로 55.1%를 차지했으며, 아스트라제네카 531건, 모더나 225건, 얀센 54건 순을 기록했다.

김원이 의원은 “최근 하루 접종 규모가 커지면서 병원들의 유효기간 임박 또는 초과한 백신의 오접종 사례도 발생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질병관리청은 국민들의 백신 접종 불안감을 해소하기 위해 접종기관 교육 및 관리 강화, 오접종자에 대한 모니터링 강화 등 백신 오접종 사고 예방 및 재발 방지 대책 마련하고, 사후 관리에도 최선을 다 해야 한다”고 밝혔다.

메디컬투데이 김민준 (kmj6339@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노년층 '생계형' 보험약관대출 13조 돌파…"대책 마련 필요"2021.09.27
감염병 진료 컨트롤타워, ‘중앙감염병전문병원 등으로 명확화’ 추진2021.09.27
학교전담경찰관 배치율 90.9%…"10년 지났는데 정원 못 채워2021.09.27
우울증ㆍPTSD 앓는 경찰관, 5년새 45%↑…마음건강 담당자는 고작 1명2021.09.27
전동킥보드 등 개인형이동장치 단속 3달 반만에 법규위반 3만건 넘어2021.09.27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