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웅제약 "탈모치료 장기지속형 주사제, 호주 임상 1상 IND 승인"

고동현 / 기사승인 : 2021-09-27 13:15:37
  • -
  • +
  • 인쇄
"탈모 치료 주사제 개발 본격 가시화 전망"
▲대웅제약 전경 (사진= 대웅제약 제공)

대웅제약은 탈모치료 장기지속형 주사제 ‘IVL3001’이 호주 식품의약품안전청(TGA)으로부터 1상 임상시험 계획(IND)을 승인받았다고 27일 밝혔다.

대웅제약은 이번 임상에서 IVL3001의 경구제 대비 우수한 약물 체내 동태와 생화학적 지표를 바탕으로 한 효능을 증명할 예정으로, 이번 임상을 통해 매일 약을 먹을 필요 없이 1개월 또는 최대 3개월에 한 번만 맞아도 되는 탈모치료 주사제 개발이 본격적으로 가시화될 것으로 회사 측은 전망하고 있다.

한편 IVL3001은 앞서 진행한 효력시험에서 경구제와 비교했을 때 낮은 투여량으로도 우월한 탈모치료 효과를 입증한 바 있다.

특히 탈모 치료제를 복용할 때는 의사의 지시에 따라 정해진 양을 매일 꾸준히 복용하는 이른바 ‘복약순응도’가 중요한데, 장기지속형 주사제를 투약하면 매일 경구제를 복용하지 않아도 되는 편리함은 물론 안정적인 효능도 담보할 수 있고, 병원을 방문해 투약하는 제제 특성상 오·남용과 부작용의 위험도 더 적다.

이번 임상은 대웅제약이 지난 6월 인벤티지랩·위더스제약과 체결한 ‘탈모치료 장기지속형 주사제의 개발·생산·판매를 위한 3자간 업무협약’에 따른 성과다. 3사는 2023년 국내 발매를 목표로 공동 개발 및 상용화에 본격적으로 나설 예정이다.

개발 과정에서 대웅제약은 임상 3상ㆍ허가ㆍ판매를, 인벤티지랩은 전임상ㆍ임상 1상ㆍ제품생산 지원 업무를, 위더스제약은 제품생산을 각각 담당한다.

전승호 대웅제약 대표는 “장기지속형 탈모치료 주사제를 개발해 매일 약을 복용하는 탈모인들이 편의성과 안정적 효과를 누릴 수 있게 하겠다“며 “최고의 기술력을 가진 파트너사들과 함께 성공적인 제품 개발을 이뤄낼 수 있도록 긴밀한 협력관계를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메디컬투데이 고동현 (august@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롯데제과, 신제품 ‘설레임 프로바이오틱스’ 출시2021.09.27
투과율, 나이벡 뇌혈관장벽 투과 전달체 9%…타사比 3배 달해2021.09.27
지니너스, 항암요법연구회와 NGS 관련 다기관 공동연구 MOU2021.09.27
JW크레아젠, 온코인사이트와 항암 면역 세포치료제 ‘CAR-M’ 공동 연구한다2021.09.27
이대서울병원-EDGC, 유전체 분석ㆍ데이터 결합 공동연구 MOU2021.09.27
뉴스댓글 >
  • 비브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