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만원 내면 대필 가능한 성범죄 양형요소 ‘진지한 반성’ 재고해야"

김민준 / 기사승인 : 2021-09-27 10:58:36
  • -
  • +
  • 인쇄
박성준 의원 "주관적인 판단 기초하는 ‘진지한 반성’ 감경요소에서 삭제해야"
▲2016 ~ 2019년 성범죄 ‘진지한 반성’ 양형 감경요소 적용 비율 (사진= 박성준 의원실 제공)

성범죄 양형기준 감경요소인 ‘진지한 반성’의 적용 비율이 해마다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진지한 반성’이 사실상 반성문 대필로 ‘돈 주고 사는 감형’으로 전락했다는 논란이 일고 있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박성준 의원이 대법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성범죄의 경우 2016년 전체 피고인(2842명) 가운데 38%(1082명)가 진지한 반성으로 감경됐다.

또한 2016년 이후 ▲2017년 64% ▲2018년 75% ▲2019년 78% 순으로 나타나는 등 ‘진지한 반성’ 적용 비율이 매년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반성문 대필’ 또는 ‘반성문 대행업체’ 사례 이미지 (사진= 박성준 의원실 제공)


문제는 최소 5만 원 정도의 비용만 내면 반성문을 대필해주는 사이트가 있어 감경요소에서 삭제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는 것이다.

실제로 포털 사이트에 ‘반성문 대필’ 혹은 ‘반성문 대행업체’ 등을 검색하면 관련 블로그 사이트를 쉽게 찾을 수 있었으며, 또 다른 한 사이트는 “합리적인 비용으로 반성문과 같은 항소 양형자료를 제공한다”는 문구로 업체를 소개하고 있었다.

더욱이 양형위원회는 ‘진지한 반성’을 판단하는 기준에 대해 “기준을 따로 정하고 있지 않다”고 밝혀 반성 여부 결정이 객관적인 기준이 아닌 재판관의 주관적인 판단이 개입될 가능성이 있다는 우려도 나오고 있는 상황.

이에 대해 박성준 의원은 “반성문을 대신 작성해주는 업체가 한두 곳이 아닌 상황에서 진지한 반성을 감경요소로 두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며 “국민이 양형기준에 의해 집행된 재판관들의 판결에 대해 ‘솜방망이 처벌’이라는 지적을 많이 한다”라고 강조했다.

메디컬투데이 김민준 (kmj6339@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코로나19 신규 확진 2356명…3일 만에 2300명대로 떨어져2021.09.27
"백신 이상반응 인과성 보상 기준 확대했어도 실제 대상자는 ‘0명’"2021.09.27
"국가 의료대응 전략, 국민과 환자 중심으로 재편돼야"2021.09.27
코로나 입원 환자 10명 중 7명은 공공병원서 치료받아2021.09.27
"암환자 심리지원 이용률 저조…제도 안내ㆍ홍보 강화해야"2021.09.27
뉴스댓글 >
  • 비브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