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달 30일 반려동물 등록 자진신고 종료…10월부터 집중단속

이재혁 / 기사승인 : 2021-09-24 16:42:50
  • -
  • +
  • 인쇄
등록여부 비롯한 반려견 소유자 준수사항 이행 여부 점검
▲ 반려견 소유자 준수사항 위반 시 행위 및 횟수 별 과태료 부과 기준 (사진= 농림축산식품부 제공)

오는 10월 1일부터 반려견의 등록 여부뿐 아니라 인식표‧목줄 착용, 배변 처리 등 모든 반려견 소유자의 준수사항 이행 여부를 점검하는 동물등록 집중단속 기간이 운영된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지난 7월 19일부터 오는 30일까지 동물등록 자진신고 기간을 운영하고 있으며 자진신고 기간이 종료되는 10월 1일부터는 미등록 반려견 단속을 위해 집중단속 기간을 운영한다고 24일 밝혔다.

단속 사항은 반려견의 등록 여부뿐만 아니라 인식표·목줄 착용, 배변 처리 등 모든 반려견 소유자의 준수사항이 포함된다.

반려견 소유자 준수사항에 따르면 일반견은 ▲동물등록 및 변경신고 ▲외출 시 인식표 부착 및 목줄·가슴줄 착용 ▲배설물 수거 등을 이행해야 한다.

맹견의 경우 ▲동물등록 및 변경신고 ▲소유자 등 없이 외출 금지 ▲외출 시 목줄 및 입마개 착용 ▲배설물 수거 ▲보험 가입 ▲정기교육 이수 등을 준수해야 한다.

집중단속은 지자체 공무원과 동물보호명예감시원 등이 합동점검반을 편성해 반려견이 자주 이용하는 시설인 공원, 반려견 놀이터, 등산로 등을 중심으로 진행한다.

준수사항 위반 시 과태료는 위반행위 및 횟수에 따라 결정된다.

한편 농식품부는 집중단속이 시작되는 10월 1일부터 공공시설 이용 시 미등록 반려견 단속 및 공공시설 이용 제한을 추진할 방침이다.

반려견 놀이터·문화센터 등 공공에서 운영하는 반려동물 시설 출입 시 반려견의 동물등록 여부를 확인하고 미등록 반려견의 시설 사용을 제한한다.

농식품부 동물복지정책과 김지현 과장은 “동물과 사람이 함께 공존하는 사회를 만들기 위해서는 반려동물을 기르지 않는 사람의 배려도 중요하지만 반려동물 소유자의 의무 준수가 필수적이다”라며 “책임 있는 반려동물 문화 조성을 위해 동물등록 홍보 및 단속을 지속적으로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메디컬투데이 이재혁 (dlwogur93@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내년 상반기부터 영유아 구강검진 ‘3→4회’로 확대2021.09.24
政, 규제과학 기반 첨단재생의료 임상연구 발전방안 논의2021.09.24
인천 ‘여객선 집단감염’ 누적 확진자 총 51명2021.09.24
직계약 모더나 백신 107만1000회분 내일 인천공항 도착2021.09.24
‘무과실 분만사고 보상기금’ 고갈 위기…잔액 6억7500만원 뿐2021.09.24
뉴스댓글 >
  • 비브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