젊은 女, 단백질 스낵 구매 경험 85%…왜?

남연희 / 기사승인 : 2021-09-17 10:30:47
  • -
  • +
  • 인쇄
비건 스낵 주요 구매 이유는 동물권ㆍ동물 복지 우리나라 젊은 여성이 요즘 인기 높은 단백질 스낵을 사는 첫 번째 이유는 ‘식사 대용의 편리성’인 것으로 조사됐다. 비건(vegan, 채식주의) 스낵의 구매 이유는 동물권ㆍ동물 복지였다.

17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이화여대 식품영양학과 조미숙 교수팀이 2020년 5∼6월 20∼30대 여성 140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를 수행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이 연구결과(고단백 스낵과 비건 스낵에 대한 선택속성과 구매 행동 연구)는 한국식생활문화학회지 최근호에 소개됐다.

고단백(단백질) 스낵을 사본 경험이 있는 여성의 비율은 전체의 85%에 달했다. 이는 코로나 19 유행 이후 더욱 높아진 단백질 제품에 대한 대중의 관심도를 반영한 결과로 여겨진다.

고단백 스낵을 사는 주된 이유는 ‘식사 대용으로 편리해서’가 47.9%(57명)로, 가장 높았다. 이어 ‘영양보충을 위해’ 18.5%, ‘체중조절을 위해’ 13.4%, ‘맛있어서’ 11.8%, ‘근육을 키우기 위해’ 6.7%, ‘구매하기 쉬워서’ 0.8% 순이었다.

조 교수팀은 논문에서 “(고단백 스낵의 인기 뒤엔) 빠르고 편리하게 식사를 해결하고자 하는 젊은 층의 식습관이 반영돼 있다”고 지적했다.

비건 스낵 구매 경험률은 절반을 약간 넘긴 57.9%로, 고단백 스낵 구매 경험률보다 낮았다. 비건 스낵을 사는 주된 이유로 절반 이상이 동물권ㆍ동물 복지, 건강, 환경 보호 등을 꼽았다. 다음은 ‘맛있어서’ 13.6%, ‘식사 대용으로 편리해서’ 12.3%, ‘체중조절을 위해’ 11.1%, ‘영양보충을 위해’ 7.4% 순서였다. 채식 동기가 비건 스낵 구매의 주된 이유였다.

한편 국내에서도 종교ㆍ철학ㆍ가치 추구ㆍ환경ㆍ건강 등의 이유로 채식주의자가 지속해서 증가하고 있다. 육류ㆍ생선ㆍ계란ㆍ우유 등 동물성 식품의 섭취를 제한하고 식물성 식품으로만 이뤄진 장기간의 식사는 단백질의 부족을 초래할 수 있어 이를 보충할 수 있는 식품의 선택이 필요하다.

한편 2016년에는 고단백 스낵바의 성장률은 기존 시리얼 바의 성장률을 2016년에 이미 추월했다. 고단백 스낵은 쿠키 등 단 비스킷과 결합한 제품으로도 출시되고 있다. 단맛의 과자를 먹을 때 칼로리 등이 우려되고 건강을 동시에 챙기고 싶은 소비자의 욕구를 만족시킬 수 있어 전통 쿠키와도 경쟁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한다.

메디컬투데이 남연희 (ralph0407@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해외직구식품서 실데나필 등 부정물질 검출2021.09.17
“통증완화에 효과적”…추석 선물용 의료기기 거짓·과대광고 38건 적발2021.09.17
아스트라제네카 ‘린파자’ 급여 등재 임박…공단 협상 완료2021.09.17
아토피 치료하려다 심장질환?…대형 ‘악재’ 터진 JAK 억제제2021.09.17
GC녹십자, 고혈압 4제 복합제 시장 합류하나…'로제텔핀' 허가 신청2021.09.17
뉴스댓글 >
  • 비브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