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생ㆍ안전 위반’ 추석 성수식품 제조ㆍ판매업체 88곳 적발

김동주 / 기사승인 : 2021-09-16 12:58:07
  • -
  • +
  • 인쇄
식약처, 관할 관청에 행정처분 요청 등 조치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추석 명절을 앞두고 17개 지자체와 함께 추석 성수식품을 제조ㆍ판매하는 업체 총 5446곳을 8월 30일부터 9월 7일까지 점검한 결과, ‘식품위생법’과 ‘축산물 위생관리법’ 등을 위반한 추석 성수식품 제조ㆍ판매 업체 88곳을 적발해 관할 관청에 행정처분을 요청하는 등 조치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합동 점검은 국민들이 안전한 추석 성수식품을 구매할 수 있도록 제수용ㆍ선물용 식품의 제조업체, 백화점ㆍ마트 등 판매업체와 수입판매업체를 대상으로 진행됐으며, 점검과 병행해 국내 유통 선물용ㆍ제수용 제품 총 2251건의 수거ㆍ검사와 수입식품 총 284건의 통관단계 검사도 실시했다.

국내 유통 제품은 ▲점검대상 업체가 생산한 제품(한과, 떡류, 주류 등) ▲시중에 유통 중인 부침개·튀김 등 조리식품 ▲농·축·수산물 등에 대해 잔류농약, 식중독균 등의 항목을 집중 검사했다.

수입식품은 ▲과채가공품ㆍ식물성유지류 등 가공식품 ▲고사리ㆍ참조기ㆍ돼지고기 등 농ㆍ축ㆍ수산물 ▲밀크씨슬 등 건강기능식품 등에 대해 납, 카드뮴, 총 아플라톡신, 잔류농약, 동물용의약품 등 위해 항목 정밀검사를 실시했다.

주요 위반내용은 ▲건강진단 미실시(26곳) ▲위생적 취급기준 위반(13곳) ▲유통기한 경과 제품 보관ㆍ사용(9곳) ▲축산물업체 종업원 자체위생교육 미실시(7곳) ▲표시기준 위반(6곳) ▲서류 미작성(5곳), 자가품질검사 미실시(4곳), 시설기준 위반(2곳) 등 기타 위반(27곳) 등이다.

식약처는 적발된 업체에 대해서는 관할 지방식약청 또는 지자체가 행정처분하고 3개월 이내에 다시 점검해 위반사항 개선 여부를 확인할 예정이다.

아울러 식약처는 “코로나19 상황에서 안전한 추석명절을 보내기 위해 백신 접종완료 또는 진단검사 후 최소인원(소규모)으로 고향을 방문하고 귀가 후에는 집에 머물며 증상을 관찰하거나 적극적으로 진단 검사를 받아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국내 유통 제품 총 2251건의 수거ㆍ검사 결과에 따르면 현재까지 검사가 완료된 1013건은 모두 적합했으며, 통관단계에서 정밀검사한 수입식품 총 284건도 모두 적합한 것으로 드러났다. 검사 중인 1238건에 대해서는 검사 결과에 따라 조치 예정이다.

메디컬투데이 김동주 (ed30109@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단추형 전지 삼킴 사고 97%는 10세 미만 어린이…“식도ㆍ위 구멍 위험”2021.09.16
식약처, 체외진단의료기기 임상적 성능시험 세부 기준 마련2021.09.16
식약처, 온라인시스템 활용한 의료기기 기술 상담 시작2021.09.16
‘경쟁사 비방 댓글’ 홍원식 남양유업 회장 벌금형 약식기소2021.09.16
'발사르탄 소송' 1심 패소한 제약사들…"항소 논의중"2021.09.16
뉴스댓글 >
  • 비브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