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첨복재단, 치매 디지털치료제 임상 지원

이대현 / 기사승인 : 2021-09-15 18:04:49
  • -
  • +
  • 인쇄
가상현실로 인지재활 돕는 디지털치료제 비교임상 수행
▲ 대구경북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의 지원을 받아 치매 디지털치료제 비교임상을 시작할 지엘의 가상현실 치료기기. 오른쪽 가상현실 도구를 쓰고 왼쪽 책상에 앉아 치료를 진행한다. (사진= 대구경북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 제공)

대구경북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은 칠곡경북대학교병원, 지엘과 함께 치매(알츠하이머) 디지털치료제에 대한 비교임상을 지원하기로 했다고 15일 밝혔다.

재단은 임상시험을 통한 객관적 평가방법의 개발이 절실히 필요한 디지털치료제에 관해 비교임상시험 지원을 기획하고 ‘칠곡경북대학교병원-지엘’ 컨소시엄을 올해 지원 대상으로 최종 선정했다.

재단은 대구시의 지원을 받아 지난해부터 ‘비교임상 기반 지역의료산업 역량강화사업’을 운영하고 있다. 비교임상은 대상 제품의 성능, 사용성 등을 타 제품과 대조하는 임상시험 기법 중 하나이다.

대상 디지털치료제는 치매(알츠하이머) 예방과 치료용으로 사용하기 위해 지엘에서 개발 중인 제품이다.

선정 컨소시엄은 올해부터 내년에 걸쳐 비교임상시험을 수행하고 그 결과를 제품개선, 품목허가, 마케팅 등에 활용하게 된다.

지엘은 재단으로부터 기술지원을 받아 치매 환자들을 위한 가상현실(VR) 기기를 개발 중이다. 노약자도 쉽고 간편하게 사용 가능한 가상현실 기술개발을 통해 가상현실의 단점을 해소하고 장점을 부각시킨 최초의 인지재활훈련 시스템을 개발해 노약자 대상 제품 판매를 진행 중이다.

특히 지엘만의 콘텐츠 제작 기법을 통해 가상현실의 어지러움 증상을 해소하면서 실제 노약자들이 젊은 층보다 더 가상현실에 몰입해 캐릭터와의 대화에도 진지하게 반응하고 좋은 평가를 주었다.

또한 지엘은 가상현실 기술로 광신경을 자극해 치매의 주요 원인인 아밀로이드 베타를 감소시키는 기술을 재단으로부터 지원 받아 치매 치료용 의료기기를 개발 중이다.

이와 관련해서는 지난해 재단으로부터 동물실험을 지원받았으며 이번 컨소시엄 선정으로 향후 비교임상을 지원받게 된다.

재단은 이번 지원을 시작으로 디지털치료제를 상용화하기 위한 각종 지원들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양진영 재단 이사장은 “정부가 디지털치료제 육성을 위해 향후 4년간 580억원의 예산을 투입하기로 했다”며 “재단은 이미 치매와 자폐아동에 대한 디지털치료제를 개발중이며 앞으로 더 다양한 디지털치료제 연구를 늘려갈 것”이라고 밝혔다.

메디컬투데이 이대현 (dleogus1019@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백신 접종 후 4개월 만에 항체 수치 급감...인도 당국 조사 착수2021.09.15
한국노바티스-KT-대한심부전학회, 심부전 환자 ‘입원 위험관리서비스’ 공동개발 협력2021.09.15
이루다 ‘시크릿 레이저’, 한국소비자만족지수 1위 수상2021.09.15
쿠팡 “상생 기획전 참여 소상공인 매출 183%↑”2021.09.15
SPC그룹, 강원대와 ‘제빵용 우수 효모 확보’ 연구협약2021.09.15
뉴스댓글 >
  • 비브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