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트론바이오, mRNA 백신 플랫폼 기술 美 특허 출원

남연희 / 기사승인 : 2021-09-15 13:35:08
  • -
  • +
  • 인쇄
mRNA 점막백신 특허기술
▲ 인트론바이오 CI (사진= 인트론바이오 제공)

인트론바이오는 mRNA 백신 플랫폼 기술인 ‘mRNA 점막백신 기술’과 관련해 미국 특허를 출원했다고 15일 밝혔다.

출원된 특허기술은 mRNA 점막백신에 관련된 기술로 점막백신 효과 증대 기술에 관련한 특허이며 박테리오파지를 활용한 박테리오파지 디스플레이(Phage display) 기법이 적용돼 개발된 점막백신의 효율을 극대화시킬 수 있는 플랫폼 기술이다.

인트론바이오 생명공학연구소 강상현 연구소장은 “이번에 개발된 mRNA 점막백신 특허기술은 바이러스성 질환 예방을 위한 mRNA 백신에 활용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mRNA 기반의 다양한 의약품 기술로도 개발될 수 있어 향후 항암제 개발, 알러지 치료제 개발, 노화 관련 약물 개발 등 다양한 후속 파이프라인 개발에도 다양하게 확장돼 활용될 수 있는 기술적 가치가 매우 높은 기술”이라고 설명했다.

mRNA 백신기술은 코로나19 팬데믹 상황에서 그 유용성이 크게 부각된 기술 분야라 할 수 있다.

화이자(Pfizer)나 모더나(Moderna)社의 코로나19 백신 등 mRNA 백신은 신속한 개발과 산업적 대량 제조에 있어 기존 백신들에 비교하여 많은 장점이 있으며 mRNA 활용 기술은 감염성 질환 예방 목적의 백신기술 뿐만 아니라 암과 같은 난치병의 치료에도 활용될 수 있는 기술이다.

mRNA기술이 활용될 수 있는 주요 분야로는 면역요법(Immunotherapy) 분야, 단백질-대체 요법(Protein-replacement therapy) 분야, 그리고 재생의학(Regenerative medicine) 분야 등으로 매우 다양하다.

인트론바이오 측은 이번에 개발된 mRNA 점막백신 특허기술을 이용해 단기적으로는 코로나19 및 독감(Flu) 백신 개발에 대한 가능성을 타진한 바 본격적인 관련 백신 개발을 위한 관련 국내 및 해외 기업들과의 제휴를 모색해 실질적 산업적 개발 및 상업생산과 관련한 사업논의를 시작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인트론바이오 생명공학연구소 강상현 연구소장은 “mRNA 후발업체의 입장에서는 경쟁력 높은 백신관련 원천기술의 확보가 중요해 기존 모든 회사들이 타겟하는 주사형태가 아니라 점막투여 (Mucosal administration)가 가능한 형태의 기술개발이 필요했으며, 박테리오파지 디스플레이 기법을 통해 관련 개발이 가능함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번 팬데믹에서 활용되고 있는 화이자나 모더나社의 코로나19 mRNA 백신들은 근육 주사 (IM) 형태로 투여 되고 있는데, 차세대 백신 기술로서 인트론바이오의 mRNA 점막백신 기술은 코 투여 형태(비강백신)나 먹는 형태(경구백신)로 개발될 수 있는 백신 플랫폼 기술이다.

인트론바이오의 윤경원 대표는 “본 기술을 바탕으로 국내 및 해외 mRNA 백신 개발 기업들과 다양한 협력을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메디컬투데이 남연희 (ralph0407@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암젠코리아-서울시립과학관, 아동ㆍ청소년 온라인 생명과학 실험실 개관
바이오리더스, 코로나19 변이 대응백신 동물실험 결과 내달 발표
이엔셀, 인게니움테라퓨틱스와 ‘난치성 백혈병치료제’ 위탁생산 계약
유틸렉스, 국립암센터와 항암효과 높이는 면역치료전략 개발
메디톡스, 신생 바이오벤처에 ‘차세대 미생물 치료제 후보물질’ 기술이전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