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길병원 28명 코로나19 집단감염…해당 층 코호트 격리

이재혁 / 기사승인 : 2021-09-13 18:49:03
  • -
  • +
  • 인쇄
입원 환자 및 직원 등 1300명 가량 검사 인천 남동구 소재 가천대학교 길병원 암센터 병동에서 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해 1개 층이 코호트 격리됐다.

13일 가천대 길병원에 따르면 암센터 병동에서 이날 오전 9시 기준 환자 12명, 종사자 2명, 기타 14명 등 총 28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처음 확진 사실이 확인된 A씨는 지난 11일 요양병원으로 전원하기 위해 받은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

병원 측은 확진자들이 발생한 층을 코호트 격리하고 입원환자와 직원 등 1300명 가량을 대상으로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현재 병동 내 층간 이동이 금지된 상태이며 확진자들의 감염 경로를 파악하기 위한 역학조사가 진행 중이다.

가천대길병원 관계자는 “인천시에서 권고하는 대상 외에도 검사 대상을 확대해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했다”고 전했다.

메디컬투데이 이재혁 (dlwogur93@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당정, '닥터앤서 2.0' 개발 등 내년 예산 872억원 투입2021.09.13
JMO피부과, 개원 20주년 맞아 ‘정정당당 캠페인’ 진행2021.09.13
국내 연구팀, 한국인 산화스트레스 예측 모델 개발2021.09.13
아토피 환자 40% 유병기간은 11년 이상…치료 목표 1순위는 ‘가려움 완화’2021.09.13
KAIST-서울대 공동연구팀, 생체 내 조직 특이적 분비 단백질 표지 기법 개발2021.09.13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