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생바이오-입셀, 퇴행성·난치성 질환 치료제 개발 위한 MOU 체결

김동주 / 기사승인 : 2021-09-13 12:52:35
  • -
  • +
  • 인쇄
▲자생바이오 신지연 대표(왼쪽)와 입셀 주지현 대표가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기념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자생바이오 제공)

자생한방병원 가족사 자생바이오가 입셀과 연구교류를 위한 상호협력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3일 밝혔다.

서울시 강남구 자생한방병원 대회의실에서 열린 이번 협약식에는 자생바이오 신지연 대표와 R&D센터 김점용 연구소장, 입셀 주지현 대표, 남유준 연구소장 등 양 기관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2015년 창업한 입셀은 차세대 재생의료 기술인 유도만능줄기세포를 이용해 척추·관절 질환 및 노인성 질환 치료제를 개발하는 생명공학기업이다.

협약에 따라 양 기관은 한의치료법의 고도화를 목표로 척추·관절 질환과 퇴행성·난치성 질환 치료제 개발과 천연물유래 신물질 발굴 및 상용화, 치료 효과 평가 기술 플랫폼 구축에 집중할 예정이다. 특히 자생바이오의 한방소재 관련 기술력과 입셀의 줄기세포 치료제 개발 기술을 접목시켜 융합연구를 추진한다. 이를 위해 기술 및 정보 공유는 물론 전문 인력 양성을 위한 인적 교류도 실시할 계획이다.

자생바이오는 지난해 R&D센터를 신설해 퇴행성·난치성 질환 치료를 위한 과학적이고 객관적인 한방소재 연구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최근에는 벤처기업 인증을 받았으며 자생척추관절연구소와 공동으로 한약재인 녹용의 신경재생 및 뇌기능 개선효과기전을 규명한 연구논문을 SCI(E)급 국제학술지 ‘Biology’에 발표한 바 있다.

자생바이오 신지연 대표는 “이번 협약 체결로 미래 먹거리인 천연물유래 한방소재 산업과 줄기세포치료제 산업이 융합·접목돼 척추·관절 및 척추신경 질환 치료 분야에서 새로운 기회의 장이 열리길 기대한다”며 “더 나아가 자생바이오는 한방의 진일보를 목표로 천연물소재 의약품 및 바이오 신소재를 개발해 국민 건강증진에 기여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메디컬투데이 김동주 (ed30109@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큐라클, 습성 황반변성 치료제 후기 임상 위한 비임상시험 진입2021.09.13
한미약품 “‘월 1회 투여’ 난치성 희귀질환 단장증후군 혁신신약 개발 가능성 확인”2021.09.13
폴 바셋, 커피의 계절 가을 맞아 음료 10종 출시2021.09.13
에스티큐브 “혁신신약 후보 hSTC810 항체, CDX 실험서 치료 효과 입증”2021.09.13
넥스트BT, 체지방 감소 도움 개별인정형 기능성원료 ‘모로실’ 식약처 인증2021.09.13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