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분별한 식욕조절제, 다이어트에 오히려 '독'

김준수 / 기사승인 : 2021-09-07 18:13:42
  • -
  • +
  • 인쇄
코로나19 속에서 체중 증가로 스트레스를 받는 사람들이 많아지며, 요즘은 확찐자가 됐다는 말이 유행처럼 돌고 있다. 우리나라만 봐도 그 어느 때보다도 먹을 것이 풍부하고, 건강을 위해서 다양한 영양식을 먹고 있다. 아이러니하게도 건강을 위한 음식들은 이제 건강을 위협하는 지경에 이르고 있다.

내장지방의 증가는 고혈압, 당뇨, 대사성질환, 고지혈증, 지방간, 불면증 등 많은 질환을 야기하고 있다. 현대인들은 신체적 활동에 의한 스트레스 해소가 부족하다 보니, 음식으로 스트레스를 푸는 경우도 많아지고, 수많은 맛집은 우리를 음식의 달콤한 유혹으로 끌어가고 있는 시대이다.

외식을 하다 보면 더 푸짐하게 주는 곳이 인기가 있기에 서로 앞다투어 푸짐한 상차리기를 세팅하는 곳이 많아졌다. 스트레스를 풀기 위해 먹는 술은 배가 부른데도 음식을 더 먹게 하고 위장을 늘리는 악순환을 밟고 있다. 이젠성형외과 문성원 원장은 “이런 상황이 계속 된다면 우리의 건강은 무너지게 될 것”이라며 다이어트가 필요한 이유와 체중 증가의 원인을 설명했다.

▲문성원 원장 (사진=이젠성형외과 제공)

체중이 증가된 상태에서 체중을 빼기 위해 운동을 하거나, 먹는 양만을 조절하기 위한 무분별한 다이어트 처방은 이미 안 좋아져 있는 몸을 더 망치는 잘못된 다이어트 방법이다. 우리 몸은 체중이 증가된 상태에서는 쉽게 말해, 정상적으로 저장되어야 할 곳에 지방이 저장되는 게 아닌 간과 심장, 혈관 등 생명유지에 아주 필요한 기관에 이르기까지 지방이 저장 되어져 있는 상태이다.

이 상태에서 체중을 빼기 위해 운동을 한다는 것은 무릎이나 발목 등의 근골격 뿐만아니라 생명유지에 필요한 기관의 건강까지 해치는 결과를 만든다. 또한 많은 이들이 심각한 요요를 경험한 경우가 많은 데, 식욕조절제만으로 체중을 감소했던 이들이 대부분이다. 의사가 처방하기에 제일 쉬운 게 식욕조절제인데, 하나의 생명체인 인체를 전체적인 관점으로 해석하는 게 안된다면 결코 성공한 다이어트 처방이라고 할 수 없다.

문성원 원장은 “다이어트 처방에서 가장 중요한 약은 바로 식욕조절제를 제외한 각 개인에 대사 사이클을 정상적으로 돌려주기 위해 함께 처방하게 되는 나머지 약들이다”며 “수많은 다이어트 환자들 중에 같은 사람은 단 한명도 없기 때문이다”라고 강조했다.

메디컬투데이 김준수 (junsoo@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탈모 시장 세대교체…치료에 적극적인 2030 젊은 남성들2021.09.07
지방분해주사, 무분별한 시술이 부작용 부른다2021.09.07
체성분·체질 분석 바탕으로 진행되는 한방 다이어트란?2021.09.07
보복소비 심리에 스킨 보톡스 시술 수요↑…내성 위험 주의해야2021.09.07
색소 질환·피부 탄력 개선 도움 주는 레이저 치료법은?2021.09.07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