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신 중절수술 예방, 정확한 피임법 숙지가 필수

고동현 / 기사승인 : 2021-09-03 10:23:02
  • -
  • +
  • 인쇄
이달부터 임신부는 필요에 따라 의사에게 인공임신중절과 관련해 심층적인 상담·교육을 신청할 수 있다. 보건복지부는 이달 1일부로 인공임신중절 교육·상담료를 신설해 서비스를 제공한 의료기관에 건강보험 수가를 지급한다고 밝혔다.

임신중절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정확한 성교육을 통해 올바른 피임법을 숙지하는 것이 중요하다. 현재 대한민국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가 중 낙태율 1위라는 오명을 갖고 있다. 통계청 발표에 따르면 2019년 신생아 숫자는 30만3100여명으로 신생아 숫자보다 세 배가 넘는 태아가 낙태되고 있다.

정부가 인공임신중절(낙태) 실태조사를 벌인 결과 2017년 한 해 동안 약 5만건의 낙태가 이뤄진 것으로 분석됐다. 이는 12년 전 조사 때보다 85% 줄어든 수치다. 임신중절 수술은 태아가 생존 능력을 갖기 이전에 인위적으로 임신을 종결시키는 방법이다.

잘못된 피임법으로 임신 초기증상을 느껴 고민하는 여성 중 출산 계획이 없어 임신중절을 통해 문제를 해결하려는 경우도 있다. 그러나 여전히 미혼 여성의 경우 주변의 시선을 의식해 산부인과를 기피하고 혼자서 고민하는 여성들도 있다. 피임은 임신만이 아닌 여성 건강을 위한 것이므로 산부인과의 정확한 진단과 상담을 받는 것이 중요하다.

▲강미지 원장 (사진=여노피산부인과 제공)

보편적인 피임법으로는 콘돔 사용, 경구피임약 등이 있다. 또한 여성들은 루프와 같은 자궁 내 삽입장치와 팔 안쪽 피부 밑에 이식하는 임플라논 등 호르몬제를 활용할 수도 있다.

경구피임약을 복용할 경우, 시기를 제대로 지켜야 원치 않는 임신을 피할 수 있다. 사후 피임약은 전문의를 통해 처방받을 수 있기 때문에 사전에 자신의 호르몬 상태에 맞춘 적절하고 안전한 피임·임신상담이 필요하다.

만약 가임 기간 중 피임에 실패했다면 72시간 내 내원해 응급피임약 처방을 위한 상담이 필요하다. 만약 임신이 확인된다면 임신상담이나 원치 않는다면 임신중절수술을 고려해야 하는데, 이 경우에 산분인과 전문의의 충분한 상담을 받는 게 바람직하다.

여노피산부인과 강미지 원장은 “피임은 임신만이 아닌 여성 건강을 위한 것이므로 산부인과의 정확한 진단과 상담을 받는 것이 중요하다”며, “중절수술은 여성에게 중요한 신체 부위를 대상으로 한 수술이며, 신중히 판단을 해야 하는 만큼 산부인과 전문의에게 충분히 상담을 받은 후 수술 방법, 주의사항, 수술 전후 관리 등을 확실하게 인지하고 진행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메디컬투데이 고동현 (august@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콜레스테롤, 종양 전이 촉진?2021.09.03
정적 저항운동으로 안전하게 혈압 낮출 수 있어2021.09.03
대장암과 위암, 정기적인 건강검진으로 조기 발견 중요2021.09.02
발견하기 힘든 '염증성 장질환'은 다학제 진료 필수2021.09.02
충분히 막을 수 있는 '대장암', 주기적인 대장내시경으로 예방2021.09.02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