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견하기 힘든 '염증성 장질환'은 다학제 진료 필수

김동주 / 기사승인 : 2021-09-02 15:46:11
  • -
  • +
  • 인쇄
▲경희대병원 염증성장질환센터 다학제 진료팀 모습 (사진= 경희의료원 제공)

A씨(50세)는 최근 크론병으로 진단받은 후 삶이 무너졌다. 잦은 복통과 설사로 사회생활에 어려움은 물론, 체중 감소와 각종 스트레스 등으로 고통 받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 처방받은 약을 주기적으로 복용하고는 있지만, 어떠한 차도 없이 잦은 재발로 더욱 무기력해지는 등 장기적인 통합 관리가 절실한 상황이다.

크론병 등 염증성 장질환은 어떤 이유로 생기게 되고, 이를 예방하려면 어떻게 하는 것이 좋을까? 염증성 장질환에 대해 알아보기 위해 경희대병원 염증성 장 질환센터 의료진과 함께 알아봤다.

우선 염증성 장질환은 장관 내부에 만성적으로 염증과 궤양이 생기는 만성 질환으로 크게 크론병, 궤양성 대장염으로 구분된다. 발생 원인이 명확히 밝혀진 바 없고, 타 질환과 증상이 유사해 확실한 진단이 어렵다. 특히 서구화된 식습관과 편식, 과도한 스트레스 등의 영향으로 국내 유병률은 가파르게 증가하고 있다.

경희대병원 염증성장질환센터 김효종 센터장은 “아직까지 염증성 장질환을 완치시킬 수 있는 명확한 치료법은 없으나, 약물, 수술 등 다각도적인 연구가 계속해서 진행되고 있는 만큼, 환자와 의료진 모두 포기하지 말고 잘 관리한다면 얼마든지 회복 가능하다”고 강조했다.

경희대병원 염증성장질환센터는 2015년부터 소화기내과 이창균, 오신주, 김효종 교수, 대장항문외과 이길연, 박선진 교수 및 영상의학과, 병리과 등 4개 진료과 총 9명의 의료진으로 다학제 진료팀을 구성했다.

대장내시경 검사와 내시경 조직학 검사 결과와 영상 검사 소견에 나타난 질환의 침범 부위 등을 종합적으로 살펴보며 체계적인 장기 치료 계획을 수립한다.

염증성장질환센터 이창균 교수는 “염증성 장질환은 한 가지의 증상, 징후, 또는 검사만으로는 정확한 진단이 불가하기 때문에 여러 검사 소견을 포괄적으로 평가하는 과정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어 “환자와 여러 과의 전문의가 한자리에 모여 내시경검사 결과를 포함한 다양한 영상기록(MRI, CT 등)에 대해 상세한 설명과 다양한 의견을 공유하며 개인별 맞춤화된 최상의 치료 계획을 도출할 수 있는 점이 다학제 진료의 핵심”이라고 말했다.

또한 이 과정에는 장질환 환자의 영양불량 상태를 해소하기 위한 전문영양사의 관리와 보건소 연계활동, 심리상담전문가와의 상담 등이 운영돼 여러 진료과를 전전해야 했던 환자들의 번거로움을 최소화하는 동시에 원스톱 통합진료시스템으로 최상의 치료를 제공한다.

이창균 교수는 “최근 염증성 장질환의 발병추세를 살펴보면 환자연령대가 과거에 비해 많이 낮아지고 있는데, 소아 환자의 경우에는 영양장애로 인한 성장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기 때문에 치료 간 영양공급을 반드시 고려해야 한다”고 전했다.

또 “잦은 재발과 수술로 실의에 빠져있는 염증성 장질환 환자들이 다학제 진료와 치료를 통해 건강을 회복하고 있어 적극적인 다학제 진료 활용을 권한다”고 조언했다.

한편, 경희대학교병원 염증성질환센터는 타 병원에서 치료 중 악화되거나 치료 방법 결정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증-난치성 크론병, 궤양성대장염 환자들을 의뢰 받아 환자별 장기적인 치료 방침을 제공, 염증성 장질환의 다학제 기반 치료를 선도해왔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메디컬투데이 김동주 (ed30109@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보청기가 치매 발병 시기 늦출 수 있다2021.09.02
아이폰&애플워치, 의료기기 삽입 환자들에 위협 되나2021.09.02
운동의 치매 예방 기전 밝혀져2021.09.02
코로나19 전염력, 증상 발현 이틀 전부터 5일 동안 최대2021.09.02
치아 수명 단축하는 ‘치아우식증’ 원인과 치료법2021.09.01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