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뇨발, 저소득층일수록 족부절단 5.13배↑…사망도 2.65배↑

이재혁 / 기사승인 : 2021-09-02 14:57:59
  • -
  • +
  • 인쇄
박지웅 교수 "저소득층일수록 당뇨발 발생 예후 나빠"
▲박지웅ㆍ하정현 교수 (사진= 서울특별시 보라매병원 제공)

당뇨병성 족부병증 환자 중 저소득층 환자가 족부 절단 위험이 5배 이상 높으며, 5년 내 사망도 2.65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대학교병원운영 서울특별시보라매병원 성형외과 박지웅 교수가 당뇨병성 족부병증의 중증도와 사회경제적 지위와의 연관성을 분석한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흔히 ‘당뇨발’로 불리는 당뇨병성 족부병증은 당뇨병의 대표적인 합병증 중 하나로, 당뇨 환자 발의 피부에 만성 궤양 및 골수염이 일어나는 심각한 질환이다.

치료되지 않고 방치될 경우 심하면 병변부의 다리를 절단해야 하며, 한번 발생하면 증상이 호전되더라도 재발하는 경우가 많아 꾸준한 관리가 무엇보다 중요한 질환이다.

이에 보라매병원 성형외과 박지웅ㆍ하정현 교수, 진희진 박사 연구팀은 2011년부터 2015년까지 국민건강보험공단 데이터베이스(NHIS-NSC)에 등록된 97만6252명 중 당뇨병성 족부병증 환자를 선별하고, 이들의 소득과 보험 유형 등을 종합적으로 분석해 예후 차이를 연구했다.

연구 결과, 전체 97만6252명 중 1362명이 당뇨병성 족부병증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이들에서 사회경제적 지위와 당뇨병성 족부병증으로 인한 족부 절단 및 사망률 사이에 유의한 연관성이 확인됐다.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656일의 추적관찰 기간 동안 당뇨병성 족부병증에 인한 족부 절단은 61명의 환자에서 발생했는데, 다변량 분석 결과 저소득층(SEP: Low socioeconomic position) 환자는 그렇지 않은 환자에 비해 절단 위험이 최대 5.13배까지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당뇨병성 족부병증 환자의 5년 내 사망 위험 역시 저소득층에서 2.65배가량 높은 것으로 확인돼, 연구진은 당뇨병성 족부병증 환자의 사회경제적 지위가 증상 악화로 인한 족부 절단 및 사망의 독립적인 위험요인인 것으로 판단했다.

보라매병원 성형외과 박지웅 교수는 “이번 연구결과에서 의료수급권자에 해당하는 저소득층일수록 당뇨병성 족부병증 발생에 따른 예후가 매우 나쁘다는 사실을 확인했다”고 전했다.

더불어 박지웅 교수는 “당뇨병성 족부병증의 증상 악화를 막기 위해서는 치료와 더불어 의료기관의 교육을 통해 환자 스스로 증상을 관리할 수 있어야 하는데, 의료문턱이 높은 취약계층은 관리에 어려움을 겪을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어 “따라서 당뇨병성 족부병증의 예후 개선을 위해서는 취약계층 당뇨환자에 대한 발 관리 교육과 함께 정기적인 검사 지원 등 국가차원의 의료지원이 보다 적극적으로 이뤄져야 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번 연구결과는 공중위생학 분야 국제학술지 ‘BMC 공중보건(BMC Public Health)’에 2021년 7월 게재됐다.

메디컬투데이 이재혁 (dlwogur93@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KIST, MRI 기반 CT 영상 생성하는 인공지능 기술 개발2021.09.02
[부고] 김준식 인천가톨릭의료원장 모친상2021.09.02
"아보카도 씨, 포도씨처럼 기름 산패 억제…항산화 성분 풍부"2021.09.02
고려대 의대 백신혁신센터장에 김우주 교수 임명2021.09.02
더비비성형외과, 9월 1일 정식 오픈2021.09.02
뉴스댓글 >
  • 비브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