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30대 여성의 우울 위험, 남성의 3배 이상 달해

남연희 / 기사승인 : 2021-08-27 09:52:32
  • -
  • +
  • 인쇄
필요한 진료 받지 못해도 우울 위험 ↑
오산한국병원 연구팀, 젊은 층 1620명 분석 결과
20∼30대 젊은 층에서도 여성의 우울 위험이 남성의 3배 이상인 것으로 밝혀졌다. 필요한 의료 혜택을 받지 못하거나 통증ㆍ불편이 있거나 건강검진을 받지 않은 것도 젊은 층의 우울 위험을 높이는 요인이었다.

오산한국병원 가정의학과 연구팀이 2018년 20∼30대 남녀 1620명의 우울 여부를 우울증 선별도구(PHQ-9)로 분석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전체 젊은 층이 PHQ-9 점수는 평균 2.7점이었다. 여성의 PHQ-9 평균 점수는 3.4점으로, 남성(2점)보다 높았다. PHQ-9 점수는 0∼27점 범위로 점수가 매겨지는데 점수가 높을수록 우울증이 심한 상태다. 대개 0∼4점은 우울증이 없는 것으로 진단된다.

PHQ-9 점수가 5점 이상인 20∼30대의 비율은 20.1%로, 젊은 층 5명 중 1명이 가벼운 우울증 이상의 상태에 놓여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성의 우울 위험은 남성의 3.1배였다. 자신이 건강하다고 생각하지 않는 사람의 우울 위험은 스스로 건강하다고 믿는 사람보다 3.2배 높았다.

최근 1년간 병ㆍ의원 진료가 필요했지만 받지 못했거나 현재 통증ㆍ불편감이 있거나 최근 2년간 건강검진을 받지 않았다면 필요한 진료를 받았거나 통증ㆍ불편이 없거나 건강검진 수검을 받은 사람의 각각 2배ㆍ2배ㆍ1.4배였다.

연구팀은 “주관적 건강상태, 필요의료 미충족, 통증ㆍ불편, 건강검진 등의 요인이 젊은 성인에서 우울과 관련한 요인으로 확인됐다는 것이 이번 연구의 결론”이며 “젊은 층은 노인보다 우울 증상 호소율이 낮지만, 자살과 같은 극단적 선택을 해 사회적 파급 효과가 클 수 있으므로 전문가의 적절한 개입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한편 이번 연구결과(한국의 젊은 성인에서 우울 관련 요인: 제7기 3차년도 국민건강영양 조사)는 대한가정의학회지 최근호에 실렸다.

메디컬투데이 남연희 (ralph0407@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IBS, 머리카락 1/300 두께 10배까지 늘어나는 ‘나노박막 전극’ 개발2021.08.27
자폐 환자, 뇌 전전두엽 ‘억제성 뉴런’ 이상 시 사회성 저하2021.08.27
비대면 진료, 코로나로 한시 허용 후 7개월간 60만명 이용2021.08.27
암 항원ㆍ대장균 부착 단백질 혼합해 암 전이ㆍ재발 차단하는 치료법 개발됐다2021.08.27
국립암센터-통계청, 마이크로데이터 이용센터 개소2021.08.26
뉴스댓글 >
  • 비브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