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동제약, 세계여자의사회 학회서 비오비타 ‘낙산균’ 연구결과 발표

이대현 / 기사승인 : 2021-08-24 12:55:35
  • -
  • +
  • 인쇄
▲비오비타 (사진=일동제약 제공)

일동제약이 ‘2021 세계여자의사회 서태평양지역 국제학술대회’에서 자사 비오비타의 ‘낙산균’과 관련한 연구결과가 발표됐다고 24일 밝혔다.

비오비타는 일동제약이 1959년 국내 기술로는 첫 선을 보인 장 건강 유산균·낙산균 제품이다.

올해 세계여자의사회 서태평양지역 학술대회는 한국여자의사회(KMWA) 주관 하에 ‘여자 의사의 미래 역할’이라는 주제로 8월 20일부터 21일까지 개최됐으며,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온라인 방식으로 치러졌다.

이번 학술대회에서 분당서울대병원 소화기내과 김나영 교수는 낙산균인 클로스트리디움 부티리쿰(Clostriduium butyricum)의 유익성과 관련한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김 교수 측은 고지방 식이로 인한 장내 미생물 환경 및 결장 점막 상태의 변화 등을 살펴보기 위해 동물시험을 진행하였으며, 고지방 식이가 장내 미생물의 불균형 및 결장 점막의 세포 증식에 영향을 미치며, 성별 및 연령에 따른 결과 차이도 존재함을 확인했다.

특히, 고지방 식이군을 대상으로 Clostriduium butyricum(낙산균)을 비롯한 비오비타균 3종을 섭취하게 한 결과, 대장 점막의 염증이 유의미하게 감소했으며, 점막 및 혈청의 염증 반응 인자도 유의적으로 억제됐다고 밝혔다.

또한, 낙산균 섭취군의 대변을 분석한 결과, 장내 미생물이 생성하는 유익한 대사물질인 부티레이드(butyrate, 낙산)의 농도가 유의적으로 증가하는 것을 확인했다고 덧붙였다.

일동제약 측은 낙산균을 비롯한 비오비타의 유익균과 관련한 학술 연구를 지속하는 한편, 장 건강의 중요성과 유익균의 역할 및 필요성 등을 꾸준히 알려나간다는 계획이다.

메디컬투데이 이대현 (dleogus1019@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한국파마, 경구용 빈혈치료제 ‘아크루퍼’ 국내 독점계약
듀피젠트, 성인 아토피피부염 환자 3년 장기 안전성 데이터 제품설명서 내 업데이트
중앙미생물연구소, '디플케어365' 출시
체인지핏, ‘딸기&바나나맛’ 체인지 쉐이크 론칭
에어스메디컬, 뇌ㆍ척추ㆍ관절 MRI 촬영시간 획기적 단축…KCR2021서 확인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