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젠바이오, 유전성 유방암ㆍ난소암 NGS 진단제품 의료기기 3등급 허가 획득

김동주 / 기사승인 : 2021-08-23 15:55:35
  • -
  • +
  • 인쇄
▲BRCA아큐테스트 플러스 (사진= 엔젠바이오 제공)

NGS 정밀진단 플랫폼 기업 엔젠바이오가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체외진단 의료기기 3등급 제조 허가를 획득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는 차세대염기서열분석(NGS) 기술 기반 유전성 유방암과 난소암 진단 제품인 ‘BRCAaccuTest PLUS (BRCA아큐테스트 플러스)’에 대한 허가 취득이다.

이번에 식약처 허가를 취득하는 BRCA아큐테스트 플러스는 NGS 기술을 통해 혈액에서 채취한 DNA로 BRCA1와 BRCA2 유전자 돌연변이를 검사해 유전성 유방암 및 난소암의 조기 발견과 정밀한 진단이 가능한 NGS 기반 식약처 허가 제품이다.

2017년 국내 최초로 식약처 허가를 획득한 ‘BRCA아큐테스트’의 후속 제품이며, 그간 국내외 병원에서 환자대상으로 사용하며 축적된 변이 탐지 및 분석 데이터를 기반으로 성능과 품질을 개선시켰고, 서울대학교 병원과 임상 시험을 성공적으로 완료해 허가받았다.

유방암은 국내 여성 암 발생률 1위를 차지할 정도로 위험성이 큰 암종이다. 특히 유전성 유방암 은 일반적 방법과 다른 치료방법을 고려해야 하므로 유전성 여부를 진단하는 것이 치료에 중요한 역할을 한다.

유전성 유방암 및 난소암과 관련된 BRCA1, BRCA2 유전자의 돌연변이가 발견된 경우 유방암 발병 확률이 60~80%로 매우 높다. 난소암 발병 확률도 15~40%까지 증가하는 연구결과에 따라 미국국립보건원(NIH)에서는 유전성 유방암 환자 가족들에게도 BRCA 검사를 권고하고 있어 환자가 아닌 일반인들이 검사를 받는 사례가 지속해서 증가하고 있다.

엔젠바이오는 이번에 허가 받은 진단 제품과 유전체 빅데이터 자동분석 소프트웨어인 엔젠어날리시스(‘NGeneAnalySys’)를 결합해 병원에 패키지로 제공하고 있다.

‘NGeneAnalySys’는 ▲데이터 분석시간 단축 ▲정확한 진단 ▲검사 품질의 균질성과 재현성을 보장함에 따라 BRCA1, BRCA2 유전자에 포함된 복잡한 돌연변이들을 정확히 탐지하고 관련 정보를 제공한다.

엔젠바이오 최대출 대표이사는 “BRCA아큐테스트 제품군은 국내 최초의 유방암 및 난소암 진단 허가 제품으로서 현재 11개 병원에 납품되고 있으며, 20여개 대형 병원들이 참여하는 한국인 유방암 역학 임상 프로젝트에서 사용 중인 제품”이라고 밝혔다.

이어 “국내 최초라는 타이틀에 걸맞게 지금까지 축적한 연구개발 경험과 논문 및 특허 기술이 적용돼 정확도 및 재현성에서 글로벌 경쟁사보다 우수한 성능을 보여주고 있다”고 설명했다.

최대출 대표이사는 “현재 정밀진단에서 유방암 표적치료제의 동반진단으로도 확장해 나가고 있다”라며 “향후에는 해외에서 일반인 대상의 암 발병 예측 및 조기 진단에도 활용해 정확한 치료와 암 예방에 큰 도움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메디컬투데이 김동주 (ed30109@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GC녹십자랩셀, 급성호흡곤란증후군 줄기세포치료제 국내 임상 IND 신청2021.08.23
조르단 코리아, 영유아용 칫솔 ‘스텝’ 라인 리뉴얼 출시2021.08.23
하이트진로음료, ‘블랙보리 라이트’ 리뉴얼 출시2021.08.23
농심, 용기면 신제품 ‘렌지땡 뚝불면’ 출시2021.08.23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