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첨복재단 "입주기업 '배란분석기', 러시아 인증 획득…발렌타 제약과 수출 체결"

이대현 / 기사승인 : 2021-08-22 15:31:02
  • -
  • +
  • 인쇄
인트인 "9월부터 러시아 내 판매 진행…CIS 12개국 수출 준비중"
▲인트인의 여성 배란분석기 '오뷰 W' (사진= 대구경북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 제공)

대구경북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은 입주기업 인트인이 개발한 배란분석기 ‘오뷰(Oview) W’가 지난달 23일 러시아로부터 의료기기 인허가 GOST를 획득해 러시아 10대 제약사 중 하나인 발렌타제약과 수출계약을 체결했다고 22일 밝혔다.

오뷰 W는 타액(침)을 이용해 배란일을 분석해주는 의료기기로, 소변으로 분석하던 기존 제품과 달리 시간과 장소 제약 없이 임신 가능성을 확인할 수 있는 제품이다.

이번 인증으로 여성 배란분석기 ‘오뷰 W’까지 수출길이 열렸다. 이로써 건강한 임신을 지원하는 디지털헬스케어 제품이 세트로 러시아와 CIS 국가로 수출될 예정이다.

‘오뷰 W’는 여성의 배란일이 되면 에스트로겐 호르몬이 분비되면서 타액에서 고사리 모양의 결정구조가 나타나는 것을 이용해 분석하는 제품이다. 기존의 소변테스트와 달리 시간과 장소의 제약이 없어 미국과 유럽에서는 이미 많은 여성들이 사용하고 있다.

또한 결과를 스마트폰 앱으로 분석해 배란일과 생리 예정일을 더 정확히 확인할 수 있음은 물론, 오뷰 어플리케이션을 통해 다이어리에 기록하면 생리 주기 확인도 쉬워진다. 일회용 타액 스트립을 사용해 위생도 문제없다.

해당 제품은 재단 첨단의료기기개발지원센터와 2016년 1월 업무협약을 하고 개발을 시작했다. 제품제작팀의 발빠른 지원을 통해 당해연도 12월 국내시판을 시작했다. 재단은 빠른 분석과 정확한 진단, 사용이 편리한 디자인을 완성할 때까지 연구 전 과정을 지원했다.

특히 인트인은 이번에 러시아 연방보건감독청(Roszdravnadzor) 인증을 획득함으로써 9월부터 러시아 내 판매를 진행할 계획이며, 러시아를 포함한 CIS 국가 12개국으로의 수출을 준비 중이다. CIS 국가로는 러시아, 우크라이나, 벨로루시, 몰도바, 카자흐스탄, 우즈베키스탄, 투르크메니스탄, 타지키스탄, 키르키즈스탄, 아르메니아, 아제르바이젠, 그루지야 공화국 등이 있다.

한편, 디지털 헬스케어 전문기업 인트인은 ▲여성 배란일을 확인하는 ‘오뷰 W’ ▲남성 정자 활동성을 확인할 수 있는 ‘오뷰 M’ ▲호흡기내과용 진단·치료 모듈 제품을 개발, 생산하는 기업이다. 남성 정자분석기 ‘오뷰 M’(오뷰 정자분석기 프로)는 이미 지난 5월부터 러시아에 수출되고 있다.

메디컬투데이 이대현 (dleogus1019@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인도, 세계 최초 'DNA 코로나 백신' 승인2021.08.22
AZ, ALS 치료제 개발 중단2021.08.22
미 FDA, 9월 초 화이자 코로나19 백신 전면 승인 예정2021.08.22
한미약품 ‘맥시부펜시럽’, 8년 연속 소아청소년과 처방 1위2021.08.20
올바롬, 숙취해소 음료 ‘세이브어스’ 출시2021.08.20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