男 노인 4명 중 3명, 배우자가 조리한 식사에 의존

김민준 / 기사승인 : 2021-08-18 09:59:00
  • -
  • +
  • 인쇄
동국대 이심열 교수팀, 60세 이상 노인 473명 대상 설문 조사
남성 노인이 직접 식사를 하는 비율은 약 20%
▲ 직접 식사를 준비할 때 반조리 식품 이용률은 남성이 88.8%로 여성의(31.1%) 네배에 달했다. (사진= DB)

남성 노인 4명 중 3명이 아내 등 배우자가 조리한 식사에 의존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직접 식사 준비를 할 때 남성 노인의 반조리 식품 이용률은 여성 노인의 약 4배였다.

이는 동국대 가정교육과 이심열 교수팀이 2020년 10∼11월 서울ㆍ경기에 사는 60세 이상 노인 473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를 수행한 결과다.

조사 결과, 남성 노인의 74.1%는 배우자가 대신 장만해 주는 식사를 했다. 본인이 직접 식사 준비를 하는 남성 노인의 비율은 19.2%에 불과했다. 반면 여성 노인은 대부분(93.8%) 본인이 직접 식사 준비를 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또한 본인이 식사를 준비할 때 식재료를 사 조리하는 비율은 여성(88.8%)이 남성(65.5%)보다 높았다. 마트 등에서 산 반(半)조리 식품을 이용해 조리하는 비율은 남성(31.1%)이 여성(8.9%)의 약 네 배였다.

국내 노인의 외식 빈도는 월 4회 이상이 전체의 39.8%에 달했다. 특히 남성의 월 4회 이상 외식 비율은 47.0%로, 여성(36.3%)보다 높았다.

노인이 식재료를 주로 사는 장소는 대형할인점(43.4%)ㆍ슈퍼마켓(32.1%)ㆍ전통시장(15.7%)의 순이었다. 또 식품을 살 때 가장 중시하는 것은 식품위생ㆍ안전(26.8%)이었으며 맛(25.4%), 영양(25.2%)이 그 뒤를 이었다.

식품위생ㆍ안전에 대해서는 전체 노인의 61.3%가 ‘관심이 많다’고 응답했다.

한편 음식의 소화ㆍ흡수 기능 저하, 식욕 감퇴, 만성 퇴행성 질환의 발병 증가 등의 노년기의 특징이다. 이 시기의 건강 상태는 경제 수준ㆍ만성질환 유무와 함께 삶의 질에 큰 영향을 미치게 마련이다.

이 교수팀은 논문에서 “최근 사회ㆍ가정 구조의 변화로 인해 독거노인ㆍ노인 가정이 증가함에 따라 노인이 점차 식품 구매와 조리의 주체가 되고 있으나 신체적 노화와 경제적 어려움 등으로 장보기와 식사 준비에 어려움이 따른다”며 “식사를 본인이 준비하는 노인은 식품위생ㆍ안전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짚었다.

가정 내에서 직접 조리하는 노인은 식품위생에 대한 지식이 부족하고 잘못된 식품 취급 등으로 인해 식중독 위험이 커지지만, 식품 취급 행동의 수정이 쉽지 않다는 것이다.

한편 이번 연구결과는 ‘노인들의 식품위생ㆍ안전에 대한 인식, 지식과 행동에 관한 연구’라는 제목으로 대한지역사회영양학회지 최근호에 실렸다.

메디컬투데이 김민준 (kmj6339@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병원 전문 광고대행사 반마코, 병원 반상주 시스템 도입2021.08.17
연세더바로병원, 정형외과 전문의 정태완 원장 초빙2021.08.17
BF플란트치과, 화성시 동탄신도시에 16일 개원2021.08.17
제이제이성형외과, 모발이식 전문 문효섭 원장 영입2021.08.17
의협 "AZ 백신 30대로 접종 범위 확대, 심각한 부작용 우려" 표명2021.08.17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