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온스 “서울대병원에 뇌질환 혁신 치료기기 ‘엑사블레이트 뉴로’ 설치”

남연희 / 기사승인 : 2021-08-12 14:43:10
  • -
  • +
  • 인쇄
이달부터 본격 운영…본태성 진전 등 기능신경계 치료‧연구 적용
▲ 고집적 초음파 시스템 ‘엑사블레이트 뉴로(ExAblate Neuro)’ (사진= 휴온스글로벌 제공)

휴온스는 최근 서울대학교병원에 고집적 초음파 시스템 ‘엑사블레이트 뉴로(ExAblate Neuro)’ 관련 모든 시스템 설치를 마쳤으며 본격 운용에 들어간다고 12일 밝혔다.

엑사블레이트 뉴로는 이스라엘 생명공학 기업 ‘인사이텍(Insightec)’이 개발한 최첨단 혁신 의료기기다. 진단용이나 피부 미용에만 쓰이던 초음파를 뇌신경계질환 치료에 접목, 두개골을 직접 열지 않고 초음파를 이용해 뇌 병변을 치료할 수 있게 설계됐다.

서울대병원은 엑사블레이트 뉴로를 이용하면 보통의 뇌수술과 달리 전신마취를 할 필요가 없고 출혈과 감염의 위험에서 자유로워 고령 환자 또는 항혈소판제제 및 항응고제를 복용하는 환자들도 뇌수술을 안전하게 받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특히 본태성 진전(손떨림) 치료 효과가 뛰어나 새로운 치료 대안으로 제시하겠다는 계획이다.

본태성 진전은 60세 이상 인구 중 약 5%에서 나타날 정도로 흔한 질환이다. 약물 등 1차 치료 후에도 1/3 정도의 환자가 일상생활에서 불편을 느낄 정도의 손떨림 증상을 호소한다.

이런 경우에는 수술로 두개골을 직접 열어 뇌 안에 전기 자극을 주는 ‘뇌심부 자극술(Deep Brain Stimulation)’이 주요 치료 방법이었지만 수술로 인한 감염 위험과 배터리 교체 등의 불편함이 있었다.

‘비침습적 무혈 수술’ 방식인 엑사블레이트 뉴로는 고집적 초음파(MRgFUS, Magnetic Resonance-guided Focused Ultrasound)를 이용해 손떨림 증상을 유발하는 뇌조직에 국소적으로 열을 가해 변성시킴으로써 증상을 치료한다.

수술을 하면서 자기공명영상(MRI)을 통해 실시간으로 수술 부위를 모니터링해 보다 정밀한 수술이 가능하다. 수술 시간이 짧고 일상생활로 빠른 복귀도 가능해 환자가 느끼는 심리적 부담감도 줄어든다.

이외 서울대병원은 엑사블레이트 뉴로를 난치성 뇌질환인 치매, 파킨슨병, 악성 뇌종양 등의 치료를 위한 연구에도 활용한다는 계획이다. 그 동안 뇌신경계 질환의 약물 치료가 제한적인 효과만 나타낸 이유가 뇌-혈관장벽(Blood-brain barrier)에 막혀 충분한 농도의 약물이 뇌 안으로 전달되지 못했기 때문인 만큼 뇌-혈관장벽의 일시적 개방 효과가 있는 엑사블레이트 뉴로를 이용해 뇌 안으로 약물 전달을 촉진, 난치성 질환을 치료하겠다는 계획이다.

휴온스 엄기안 대표는 “서울대병원 설치로 엑사블레이트 뉴로의 고집적 초음파를 이용한 뇌질환 치료가 우리나라에서도 더욱 확대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전세계 유수의 의료기관에서 신뢰를 받고 있는 엑사블레이트 뉴로가 한국에서도 새로운 뇌질환 치료법으로 정착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엑사블레이트 뉴로는 미국 FDA를 비롯해 유럽, 아시아 등 전세계 23개국에서 허가를 받았으며 국내에서는 2019년 휴온스가 독점판매권을 확보한 상태다. 현재 연세대 세브란스병원, 서울대병원에서 운용되고 있다. 9월부터는 삼성서울병원에서도 운용될 예정이다.

메디컬투데이 남연희 (ralph0407@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파스쿠찌, 스위티 콤부차 2종 출시
사라앤마리, 얼굴 마사지기 여름 맞이 1000대 한정 특별 할인 이벤트
베러핏다이어트, 한국고객만족도 건기식 체지방감소식품 부문 2년 연속 1위
대봉엘에스, ‘식물 유래 유사콜라겐’ 원료 개발 박차
루닛-후지필름, 폐 질환 AI 진단으로 日시장 잡는다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