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부, 'UN 장애인권리협약 선택의정서' 비준 추진

김민준 / 기사승인 : 2021-08-10 16:48:19
  • -
  • +
  • 인쇄
협약 규정된 권리 침해시 UN 장애인권리위원회 직권조사 보건복지부는 개인진정제도를 포함하고 있는 ‘유엔(UN) 장애인권리협약 선택의정서’ 비준을 추진한다고 10일 밝혔다.

유엔 장애인권리협약은 지난 2006년 12월 유엔(UN) 총회에서 최종 채택되어 2008년 5월에 발효됐으며 우리나라는 지난 2008년 12월 국회 비준 동의를 거쳐 2009년 1월에 국내 발효됐다. 다만, 유엔 장애인권리협약 비준 당시 선택의정서는 국내 제도적 준비 및 여러 가지 여건 등을 고려할 필요가 있어 비준을 유보한 바 있다.

이번에 비준을 추진하는 ‘유엔 장애인권리협약 선택의정서’의 주요 내용은 ▲ 국내권리구제 절차를 모두 거쳤음에도 불구하고 권리구제를 받지 못한 개인, 집단 등이 유엔 장애인권리위원회에 진정할 수 있는 진정제도와 ▲ 협약에 규정된 권리가 당사국에 의하여 침해된 경우 유엔 장애인권리위원회가 직권조사를 할 수 있는 직권조사권을 포함하고 있다.

그 간 장애계에서의 선택의정서 비준 촉구 요구와 유엔 장애인권리위원회의 선택의정서 비준 권고 등에 따라 정부는 2019년 3월 유엔에 제출한 ’유엔장애인권리협약 제2·3차 병합 국가보고서’에 선택의정서 비준에 대한 추진 계획을 명시했다.

이에 따라 복지부는 선택의정서 비준에 필요한 기초연구를 위한 연구용역 및 관계부처 의견수렴 등을 거쳐, ‘유엔 장애인권리협약 선택의정서’ 비준을 외교부에 의뢰했다.

메디컬투데이 김민준 (kmj6339@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AZ 1차 접종자 820만여명, 12일부터 2차 접종 시작2021.08.10
조직은행, 시정명령 미이행시 과태료 현행 대비 최대 2배↑2021.08.10
복지부, 제3차 보건의료데이터 혁신 토론회 개최2021.08.10
'3밀' 환경과 델타형 변이 유행…청해부대 코로나19 집단발생 불렀다2021.08.10
성희롱에 갑질까지… 식약처, 기강해이 도마위2021.08.10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