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협, 복지부 PA 시법사업 즉각 철회 촉구…“불법 의료인 합법적 양성화 초래”

이재혁 / 기사승인 : 2021-08-05 18:03:31
  • -
  • +
  • 인쇄
“의료인 면허체계 정면 부정하는 탈법적 발상”
▲ 대한의사협회 로고 (사진= 대한의사협회 제공)

의료계가 정부가 추진하는 PA(UA) 시범사업 추진 계획에 대해 면허체계를 전면 부정하는 탈법적 발상이라며 강하게 반발하고 나섰다.

대한의사협회는 5일 성명서를 통해 정부가 의료계와 아무 논의 없이 일방적으로 전문간호사라는 명칭으로 포장한 불법진료보조인력(Physician Assistant, PA or Unlicensed Assistant, UA) 시범사업 추진 계획을 발표한 것에 대해 반대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의협은 PA(UA)가 의사의 진료권을 훼손하는 것은 물론 의사 전문성을 쌓아 나가는 전공의의 수련 기회조차 박탈하는 심각한 문제를 가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한 PA(UA)는 ▲우리나라 면허제도의 근간 훼손 ▲불법 의료인의 합법적 양성화 ▲직역 간 갈등 초래 등 다양한 문제를 야기해 의료계 혼란을 초래하고 나아가 보건의료체계를 붕괴시킬 것이 자명할 것이라는 분석이다.

의협은 “의사의 면허범위를 침해하고 의료법상 불법 의료행위를 자행하는 PA(UA) 문제에 대해 심각한 우려를 표명하고 정부에 대책 마련을 꾸준히 요구해왔다”며 “그러나 정부는 PA(UA)의 불법성 및 심각성을 오래 전부터 인지하고 있었음에도 이에 대한 실질적인 대책을 마련하지 못했다”고 꼬집었다.

이어 “현재 PA(UA)에 대한 구체적인 업무범위 방안에 대해서 직역간 합의가 이루어지지 않았고 대안이 마련되지 않은 상태에서 정부가 PA(UA) 시범사업 추진 계획을 발표하는 것은 기존의 불법을 계속 용인해 값싼 무자격 보조인력으로 의사인력을 대체하겠다는 꼼수로밖에 비쳐지지 않는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의협은 정부를 향해 “의사가 아닌 보조인력에게 처방이나 시술을 받음으로써 발생할 환자의 피해는 안중에도 없는가”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이날 의협은 일방적인 무자격자인 PA(UA) 시범사업 추진은 PA(UA) 합법화를 위한 사전정지 작업인 만큼 즉각 철회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아울러 PA(UA)와 관련한 합리적인 대안 마련을 위해 의료계와 진정한 파트너십을 갖고 원점에서 재논의해야 한다고 강력히 요구했다.

한편 의협은 PA(UA)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관련 회의, 간담회, 공청회 등을 통해 다양한 의견을 피력하고 수렴해왔다. 최근에는 ‘의료기관 내 무면허의료행위 근절을 위한 특별위원회’를 구성해 의료계 자체적으로 진료보조인력의 구체적인 업무범위 정립을 위한 절차를 진행하기도 했다.

메디컬투데이 이재혁 (dlwogur93@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삼성필성형외과, 새롭게 확장 오픈2021.08.05
리팅성형외과 “의료진 코로나19 백신 2차 접종 등 방역체계 강화”2021.08.05
뿌리병원, 보건복지부 의료기관 인증 획득2021.08.05
3D기술 활용한 족저근막염 환자 전용 안창 개발2021.08.05
항문거근 침범한 직장암, ‘로봇수술’로 항문 보존ㆍ배변 기능 유지 확인2021.08.05
뉴스댓글 >
  • 비브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