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기윤 “질병청, 60~74세 노령층 미접종자 잔여백신 접종신청 대상서 배제”

이재혁 / 기사승인 : 2021-08-05 10:01:35
  • -
  • +
  • 인쇄
▲국민의힘 강기윤 의원 (사진= 강기윤의원실 제공)

그동안 질병관리청이 ‘제때 코로나 백신을 접종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60~74세 노령층 미접종자를 잔여백신 신청대상자에서 배제시켜 왔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5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국민의힘 강기윤 의원에 따르면 질병청은 지난 5·6월에 60~74세 연령별로 두 차례에 걸쳐 코로나백신을 우선접종 했으며 당시 미접종자에 대해서는 백신예약시스템에 위탁시설 등 현장에서 잔여백신을 신청하지 못하도록 신청대상자에서 배제하는 패널티를 부과했다.

반면 SNS(네이버, 카카오톡)을 이용한 잔여백신 신청에는 제한을 두지 않았다.

강 의원은 “노령층이 인터넷에 익숙하지 않다는 점과 현재 SNS상에서 백신을 구하기 어렵다는 점을 고려하면 사실상 노령층을 배제시켰다고 볼 수 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한 질병청 관계자는 접종대상자에게 제때 접종하지 않을 시 후순위로 밀린다고 사전에 공지했으며 이번 조치는 일종의 패널티로 볼 수 있다고 답한 것으로 전해졌다.

강 의원은 “노령층을 대상으로 백신접종이 시작될 당시 국내로 백신이 들어온 지 얼마 되지 않은 상황에서 AZ 백신에 대한 부작용 문제까지 제기되면서 백신에 대한 불안감이 고조되고 있는 상황이었다”라며 “질병청이 이러한 국민의 고충을 살피기는커녕 백신 접종을 강행하며 제때 맞지 않으면 패널티를 부과하겠다는 등 정부의 강압적인 백신정책에 수정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최근 일일 확진자 수는 1700명에 달하고 백신을 맞고도 돌파감염되는 사례가 발생되고 있는 상황”이라며 “질병청은 코로나에 더 취약한 노령층에 대한 백신접종에 각별히 더 신경써야 한다”고 말했다.

메디컬투데이 이재혁 (dlwogur93@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인터뷰] 요양병원 ‘선택적입원군’ 암환자?…“선택이 아닌 생존의 문제”2021.08.05
상반기 처방ㆍ조제 장려금 573억원…대형병원, 지급액 70% 독식2021.08.05
업무영역 불확실한 ‘병원코디네이터’ 의료상담…“의료법 위반 소지 있어”2021.08.05
전액본인부담 後 환급 가능한 RSA 약제에 ‘오니바이드’ 추가…총 23개2021.08.05
“급여환수 체납자 정보 공유해 사무장병원 재개설 막는다”2021.08.05
뉴스댓글 >
  • 비브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