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 오는 흐린 날씨에도 선글라스 필요한가요?

이재혁 / 기사승인 : 2021-08-02 11:25:23
  • -
  • +
  • 인쇄
본인에게 맞는 방법 사용해 자외선 차단 중요
▲황제형 교수 (사진=인제대 상계백병원 제공)

눈 건강을 위해 선글라스를 착용해야 한다는 이야기는 아마 많이 들어보았을 것이다. 햇볕이 뜨겁고 자외선이 심한 날에는 많은 사람들이 선글라스를 착용하고 다니지만, 구름이 끼어 흐리거나 비가 오는 날씨에는 왠지 쑥스러워 착용이 꺼려지기도 한다. 흐린 날에도 정말 선글라스를 꼭 착용해야 하는 것일까?

우선, 흐린 날씨에도 선글라스를 꼭 착용해야 하는지에 대한 대답이라면 자외선 차단용 선글라스는 날씨에 관계없이 외출 시 항상 착용해야 한다는 것이다. 자외선은 눈에 보이지 않으며 밝은 날이나 흐린 날이나 항상 지표면에 도달한다. 따라서 구름이 많이 낀 흐린 날씨라고 하여 자외선 차단을 소홀히 해서는 안 된다.

하지만 자외선 차단 방법이 꼭 선글라스만 있는 것은 아니므로 챙이 넓은 모자나 양산 등을 사용하여 자외선을 차단해도 무방하며, 본인에게 맞는 방법을 사용하여 자외선 차단을 하는 것이 중요하다.

인제대학교 상계백병원 안과 황제형 교수는 “백내장, 녹내장, 시력교정 등 안과질환 수술을 받았거나 노안 방지를 위해서라면 햇살에 직접적으로 노출되는 실내에서도 자외선 착용 선글라스를 착용하는 것이 좋다”며, “자외선은 벽을 통해서 반사되기 때문에 직접 노출되지 않더라도 눈에 영향을 줄 수 있으므로 실내에서도 신경을 써야 하며, 실내에서 선글라스 착용이 부담스럽다면 커튼이나 암막을 사용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고 말했다.

일반적으로 색이 짙은 안경일수록 자외선 차단 기능이 높다고 생각하지만, 안경의 색보다는 자외선 코팅이 중요한 역할을 하며 오히려 색이 너무 짙으면 동공을 커지게 하고 자외선을 침범하게 할 수 있다. 안경알이 들어있는 포장에 인증 여부가 기입되어 있으므로 꼼꼼하게 확인 후 구입해야 하며 특히, UV400 인증을 받은 것은 400 nm 이하의 파장을 가진 자외선을 99% 이상 차단한다는 것이므로 지표에 도달하는 UV-A와 UV-B를 대부분 막을 수 있다.

선글라스의 자외선 차단율은 시간이 지나면서 점차 떨어지기 때문에 수명이 존재한다. 렌즈 수명이 일정하게 정해져 있는 것은 아니며, 통상 2~3년 정도라고 알려져 있지만 선글라스의 수명은 선글라스를 얼마나 자주 사용했느냐에 따라 다르며 특히 사용 과정에서 스크래치가 생기거나 코팅에 흠집이 생긴 경우 자외선 차단율이 떨어진다.

어린이나 청소년의 선글라스는 더욱 신경 써서 골라야 하는데, 유아기는 시력이 계속 발달하는 성장기이며 성인보다 수정체가 투명하며 자외선이 깊게 침투할 수 있기 때문이다.

다만, 선글라스를 장시간 쓰면 오히려 시력 발달에 방해가 되므로 자외선이 강한 시간대인 오전 10시부터 오후 2시 사이 착용을 권장한다. 활동이 많은 아이의 경우 안전을 위해 유리로 된 렌즈보다는 외부 충격에도 견고한 폴리카보네이트 재질로 된 렌즈를 추천한다.

황 교수는 “간혹 운전할 때 선글라스를 착용하기 위해 차에 선글라스를 보관하는 경우가 있는데, 선글라스 렌즈는 열에 약하여 뜨거운 차에 오래 보관할 경우 열에 의한 렌즈의 변형이나 코팅 손상이 발생할 수 있다”며, “선글라스는 케이스에 넣어 서늘한 곳에 보관하는 것이 좋으며, 더러워진 렌즈를 닦을 때는 일반 물티슈나 휴지로 닦지 말고 안경 전용 극세사 천이나 렌즈 클리너를 사용하는 것이 좋다”고 덧붙였다.

메디컬투데이 이재혁 (dlwogur93@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코로나19 백신 접종 후, 치과치료 언제부터 가능할까요?2021.08.02
종아리ㆍ무릎 뒤 통증, 허벅지까지 이어진다면 하지정맥류 의심?2021.07.30
습관성 어깨탈구, 관절와순파열 우려…손상 상태와 위치 따라 치료법 달라2021.07.30
‘틱틱’ 턱 통증 방치하면 다른 관절처럼 퇴행성 변화 발생할수도2021.07.30
안구건조증 치료, 차일피일 미루면 삶의 질 저하2021.07.30
뉴스댓글 >
  • 비브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