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랜 시간 일하는 근로자 '뇌졸중' 위험 높아

신현정 / 기사승인 : 2015-08-20 17:26:57
  • -
  • +
  • 인쇄
(사진=메디컬투데이 DB)

장시간 일을 하는 사람들이 뇌졸중 발병 위험이 더 높을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컬리지런던대학 연구팀이 '란셋'지에 밝힌 50만명 이상을 대상으로 한 연구결과에 의하면 장시간 일을 할 경우 업무로 인한 스트레스와 이로 인한 손상이 생활습관에 영향을 미쳐 뇌졸중 위험을 높일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결과 주 당 35-40시간 일을 할 경우에 비해 48시간 이상 일을 할 경우 뇌졸중 위험이 10% 높아지고 54시간과 55시간 이상 할 경우에는 각각 27%, 33%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장시간 일을 하는 사람들은 혈압을 반드시 체크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메디컬투데이 신현정 (choice0510@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조기 치료 중요한 ‘목디스크’ 비수술 치료로도 개선 가능
만성적인 허리 통증 주요 원인과 치료법
스마트 시대에 병드는 목…20‧30대 목디스크 주의
신경차단술, 허리디스크‧척추관협착증 등 척추질환 통증 완화 도움
허리디스크, 젊은층 환자 증가…잘못된 자세 주의해야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