뚱뚱한 사람들 '뇌졸중' 앓은 후 생존 가능성 더 높아

김주경 / 기사승인 : 2019-03-07 06:14:02
  • -
  • +
  • 인쇄
▲ 과체중과 비만 혹은 고도 비만이 뇌졸중 후 생존 가능성을 높일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이미지스톡)

과체중과 비만 혹은 고도 비만이 뇌졸중 후 생존 가능성을 높일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7일 캘리포니아대학 연구팀이 필라델피아에서 열릴 예정인 미신경학회에 발표할 허혈성뇌졸중을 앓은 평균 연령 71세, 평균 체질량지수 27.5의 1033명을 대상으로 한 연구결과 이 같이 나타났다.

연구결과 중증 비만인 사람들이 정상 체질량지수인 사람들 보다 뇌졸중으로 사망할 위험이 62% 더 낮고 비만과 과체중인 사람도 각각 46%, 15% 더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저체중인 사람들은 정상 체질량지수인 사람들 보다 뇌졸중 후 사망 위험이 67%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이번 연구결과만으로 인과관계를 규명할 수는 없지만 과체중이나 비만이 뇌졸중을 앓는 사람에서 생존율을 높이는 것은 분명하다"라고 밝혔다.

메디컬투데이 김주경 (jk0525@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고령 환자 척추수술 결과 예측에 ‘노쇠와 근감소증’ 중요”2022.01.12
돌연사 주범 뇌졸중, 신속한 진단과 치료 관건2022.01.11
머릿속 시한폭탄 ‘뇌동맥류’…여성 발병률 남성의 3배2022.01.10
'3D 바이오프린팅 기술'로 근육 재생 증진 효과 확인2022.01.03
풍선처럼 터지는 '혈관 파열' 막으려면 정기적으로 확인해야2021.12.23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