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뇌졸중' 치매 발병 위험 크게 높여

곽경민 / 기사승인 : 2018-09-03 07:23:52
  • -
  • +
  • 인쇄
▲뇌졸중 병력이 치매 발병 위험을 70% 가량 높이고 특히 최근 발병한 뇌졸중은 2배 이상 높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이미지스톡)

뇌졸중이 치매 발병 위험을 2배 높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3일 엑스터대학 연구팀이 'Alzheimer's & Dementia' 저널에 밝힌 이전 진행된 320만명을 대상으로 한 총 32종의 연구결과들을 분석한 결과에 의하면 뇌졸중 병력이 치매 발병 위험을 70% 가량 높이고 특히 최근 발병한 뇌졸중은 2배 이상 높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같은 연관성은 고혈압과 심혈관질환 그리고 당뇨병 같은 잘 알려진 치매 발병 위험인자의 영향을 보정한 후에도 유지됐다.

특히 뇌졸중에 의해 영향 받는 뇌 영역과 얼마나 많은 손상이 뇌 조직내 생겼느냐가 중요한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뇌졸중 예방과 뇌졸중 후 관리를 더 잘 해주는 것이 치매 예방에 중요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메디컬투데이 곽경민 (august@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고령 환자 척추수술 결과 예측에 ‘노쇠와 근감소증’ 중요”2022.01.12
돌연사 주범 뇌졸중, 신속한 진단과 치료 관건2022.01.11
머릿속 시한폭탄 ‘뇌동맥류’…여성 발병률 남성의 3배2022.01.10
'3D 바이오프린팅 기술'로 근육 재생 증진 효과 확인2022.01.03
풍선처럼 터지는 '혈관 파열' 막으려면 정기적으로 확인해야2021.12.23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