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생활건강, 상반기 매출 4조 581억원…사상 최대 실적 경신

김준수 / 기사승인 : 2021-07-22 17:40:36
  • -
  • +
  • 인쇄
中서 뷰티 사업 ‘후’, ‘오휘’, ‘숨’ 호실적…전년동기 대비 14.3% ↑
▲LG생활건강 CI (사진=LG생활건강 제공)

LG생활건강이 코로나19 사태 속에서도 역대 최고 상반기 실적을 기록했다. 매출과 영업이익이 동반 두 자릿수 상승 그래프를 그렸다.

LG생활건강은 2021년 상반기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10.9% 증가한 7063억원을 기록했고 22일 밝혔다. 이 기간 매출액은 4조 581억원으로 10.3% 늘었고, 당기순이익은 10.6% 향상된 4852억원으로 집계됐다.

럭셔리 브랜드와 중국 시장에서의 선전이 성장을 뒷받침 했다.

뷰티(Beauty)와 데일리 뷰티(Daily Beauty)를 합산한 전체 화장품 매출은 2조 9111억원, 영업이익은 5732억원을 기록하며 전년동기 대비 각각 14.9%, 17.4% 성장했다.

이와 더불어 2분기 매출은 2조 214억원, 영업이익은 3358억원, 당기순이익은 2264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전년동기 대비 각각 13.4%, 10.7%, 10.6% 증가한 수치다.

매출은 2005년 3분기 이후 두 분기를 제외한 62분기, 영업이익은 2005년 1분기 이후 한 분기를 제외하고 65분기 증가했다.

화장품 사업의 상반기 매출은 전년동기 대비 14.3% 증가한 2조 2744억원, 영업이익은 18.4% 증가한 4733억원을 달성했다.

코로나19의 영향이 여전히 지속되는 가운데 럭셔리 화장품과 중국 사업이 높은 성장세를 보이며 매출과 영업이익이 코로나19 이전 수준으로 빠르게 회복했다.

특히 중국 럭셔리 화장품 시장의 경쟁 심화에도 ‘후’, ‘오휘’, ‘숨’ 등 주요 럭셔리 브랜드들이 호실적을 거두며 현지 시장에서의 높은 수요를 확인했다.

생활용품 사업의 경우 상반기 매출은 전년동기 대비 8.0% 증가한 1조 169억원, 영업이익은 2.7% 감소한 1250억원을 달성했다.

LG생활건강은 “지난해 급증했던 위생용품 수요가 올해 상반기에는 현저하게 줄어들면서 영업이익이 소폭 감소했지만, 위생용품 효과 제거 시 매출과 이익은 모두 견조한 성장세를 이어갔다”며 “온라인 채널에서 고객 접점을 강화하고, ‘빌려쓰는 지구 리필 스테이션’을 운영하는 등 고객 친화적 가치 소비를 위한 노력을 지속적으로 확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음료사업의 상반기 매출은 전년동기 대비 2.5% 증가한 7668억원, 영업이익은 0.7% 감소한 1080억원을 달성했다.

‘코카콜라’, ‘파워에이드’, ‘몬스터에너지’ 등 주요 브랜드들이 매출 성장을 견인했다. 하지만 국내 최대 캔 생산업체에 발생한 화재로 장기간 생산이 중단되면서 캔 가격 상승이 지속되고, PET병 원재료 가격이 상승하는 등 원부자재 가격 압박으로 수익성 개선은 어려웠다는게 회사의 설명이다.

메디컬투데이 김준수 (junsoo@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다케다, ISTH 2021서 희귀출혈질환 환자 대상 예방 혜택 보인 임상연구 발표2021.07.22
KB금융, 상반기 순익 2.5조…지주 출범 후 첫 중간배당 주당 750원2021.07.22
스타키보청기 춘천난청센터, 창립 12주년 맞아 충전식 보청기 리비오AI 특별 공급2021.07.22
제이준, 대주주 유상증자에 120% 참여2021.07.22
앱클론 “스웨덴왕립공과대학과 대규모 항체 개발 프로젝트 순항”2021.07.22
뉴스댓글 >
  • 비브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