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료기기 제조ㆍ수입업자, 부작용 피해배상 위한 책임보험 가입 의무화

김민준 / 기사승인 : 2021-07-20 18:22:03
  • -
  • +
  • 인쇄
‘의료기기법’ 일부개정법률안 공포
▲의료기기에서 부작용 발생 시 피해 배상 기회가 확대된다. (사진=DB)

의료기기에서 부작용 발생 시 피해 배상 기회가 확대된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의료기기 부작용 발생에 대비한 보험 등 가입 의무화와 위해의료기기에 대한 안전관리를 강화하는 등의 내용을 담은 ‘의료기기법’ 일부개정법률안이 공포됐다고 20일 밝혔다.

주요 개정 내용은 ▲피해배상을 위한 제조·수입업자 책임보험 가입 의무화 ▲개봉 시 변질 우려가 있는 의료기기 유통 시 봉함 의무화 ▲품질책임자 교육 미이수 시 업무 배제 및 행정처분 근거 마련 ▲거짓‧부정한 허가나 무허가에 대한 제재 강화 등이다.

제조‧수입업자에게 부작용 발생에 대한 피해배상을 위한 보험 또는 공제 가입을 의무화해 의료기기 사용 중 결함으로 인한 사망 또는 중대한 부작용에 대한 배상 능력을 확보할 수 있게 되고, 피해 환자는 보험사를 통한 배상으로 구제 기회가 확대된다.

이어 ‘인체 삽입되는 의료기기’ 또는 ‘개봉 시 변질 우려가 있는 의료기기’를 제조‧수입해 판매하려면 제조·수입업체는 해당 의료기기 용기나 포장을 봉함해 개봉 판매하지 않도록 하여 의료기관 또는 소비자에게 위해 우려 의료기기가 유통되는 것을 사전에 방지한다.

제조업체에서 제조·품질관리를 책임지고 있는 품질책임자가 의무교육을 받지 않으면 업무에 종사할 수 없도록 하고 위반 시 해당 제조업체 등에 업무 정지 등 행정처분할 수 있는 근거를 마련했다.

뿐만 아니라 거짓이나 그 밖의 부정한 방법으로 허가 등을 받은 경우에 허가 등의 취소 근거를 마련하고 무허가 의료기기 등 위해의료기기를 제조·수입한 자는 해당 품목의 판매금액의 2배 이하의 범위에서 과징금을 부과할 수 있도록 제재 근거를 강화했다.

식약처는 “이번 의료기기법 개정이 국민들이 의료기기 사용으로 발생한 부작용에 대해 적정한 피해 보상을 받고 위해의료기기의 사용을 사전에 방지하는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앞으로도 국민들이 안심하고 믿을 수 있는 의료기기를 사용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덧붙였다.

메디컬투데이 김민준 (kmj6339@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수용인원 10%·19인 이하' 종교시설은 대면 예배 가능2021.07.20
내달 1일까지 비수도권 사적모임 4인까지 허용2021.07.20
의협 “심평원 데이터 제공은 피보험자 보험가입 제한 악용 우려”2021.07.20
‘발달장애아동ㆍ6세 미만 영유아에 학대 피해 정황 발견 시 즉각 분리’ 추진2021.07.20
‘화학사고 대피장소 지정 및 관리 지침 마련’ 추진2021.07.20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