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델타 변이바이러스 감염 한달 새 16.6배 ↑…분양은 12건 뿐

김민준 / 기사승인 : 2021-07-13 14:46:18
  • -
  • +
  • 인쇄
6월 2주차 8건서 7월 1주차 250건으로 폭증
▲서정숙 의원 (사진=서정숙 의원실 제공)

국내 델타형 변이바이러스 감염이 한 달새 폭증하고 있는 반면, 연구용 델타바이러스 분양은 12건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의힘 서정숙 의원이 질병관리청으로부터 제출받은 ‘국내 코로나19 변이바이러스 주별 확인 현황’ 자료에 따르면, 지난 한 달간 국내 코로나19 델타형 변이 바이러스 확인 건수는 6월 2주차 8건에서 7월 1주차 250건으로 폭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전체 바이러스 검출 건수를 기준으로 1달만에 1.4%에서 23.3%로 16.6배나 증가한 수치다.

또한 해외 유입의 경우 7월 첫 주 전체 유전자 분석 수 144건 중 141건이 변이바이러스인 것으로 나타났으며, 이중 약 87.9%가 델타형인 것으로 나타나, 델타형 변이바이러스의 국내 유입 및 확산 상황이 한 달 사이 심각해진 것으로 확인됐다.

반면 델타형 변이바이러스가 급속도로 확산되고 있는 심각한 상황임에도 델타형 변이바이러스의 연구를 위한 분양실적은 저조한 것으로 나타났다.

서정숙 의원이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 6월부터 7월 8일까지 질병관리청이 백신 및 치료제개발을 비롯한 연구 등의 목적으로 진행한 바이러스 분양 건수는 총 137건이며, 이중 델타형 변이바이러스의 분양 12건으로 전체의 8.6%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이중 민간이 아닌 국공립 연구소에 대한 분양은 단 1건으로 확인되었다.

서 의원은 “델타변이는 다른 변이바이러스에 비해 최대 2.6배에 달하는 월등히 높은 전파력과 확산 속도를 갖고 있으며, 기존 백신의 효과에 대해서도 1차접종만으로는 예방효과가 30%정도 밖에 되지 않는다는 전문가 견해도 있어, 코로나 극복에 큰 위협요인이 된다”며 “델타변이에 대한 다양한 연구가 공공과 민간에서 신속하게 활발하게 진행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메디컬투데이 김민준 (kmj6339@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변이바이러스 검출률 늘고 있는데 분석량은 확진자 대비 15% 그쳐2021.07.13
보호아동 복지시설 거주 기간 만 18세→24세로 연장2021.07.13
코로나19 신규 확진 1150명…일주일째 1000명대2021.07.13
질병청, 투시조영촬영 진단참고수준 마련2021.07.13
방역당국, 코로나19 무증상 1인가구 ‘재택치료’ 확대 검토2021.03.28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