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도날드 탈의실 몰카' 20대 직원, 징역 3년

김동주 / 기사승인 : 2021-07-09 15:07:05
  • -
  • +
  • 인쇄
탈의실에 휴대전화를 몰래 설치해 1년이 넘도록 불법 촬영을 해 온 맥도날드 직원이 징역형을 선고받았다.

창원지법 형사2부는 지난 8일 맥도날드 직원 탈의실 내부를 불법 촬영한 혐의(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등으로 구속기소된 A(25)씨에게 징역 3년을 선고했다.

창원 한 맥도날드 체인점에서 근무한 A씨는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카메라 등 이용 촬영),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음란물 소지) 혐의로 올해 2월 구속됐다.

A씨는 지난 2019년 6월부터 지난해 12월까지 탈의실에서 옷을 갈아입고 외투 주머니에 동영상 촬영 중인 휴대전화를 비스듬히 걸쳐 설치한 뒤 여직원들이 옷을 갈아입는 장면을 몰래 찍은 것으로 조사됐다.

이로 인한 여성 피해자만 20명에 달하고 불법 영상물은 무려 100여 개인 것으로 드러났다.

A씨의 범행은 지난해 12월 여직원 1명이 옷을 갈아입던 중 수상쩍게 놓인 휴대전화를 발견하면서 들통 났다.

재판부는 "피고인이 카메라가 작동되게끔 비치하고 촬영물을 소지한 점은 죄질이 좋지 않고 피해자의 정신적 고통도 컸을 뿐 아니라 피해자로부터 용서받지 못했다"고 판시했다.

메디컬투데이 김동주 (ed30109@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12시간 직원 폭행하고 치킨까지 먹은 응급이송단 대표 '징역 18년'2021.07.09
직원 상습 폭행에 갑질까지…法 “제주대병원 교수 직위해제‧정직 처분은 정당”2021.07.08
비상벨 눌렀지만 조치 늦어 환자 질식사…法 "병원 배상 책임있다"2021.07.07
연인 요구로 마약류 건넨 40대 약사, 벌금 1000만원2021.07.07
의료기기 리베이트로 수천만원 챙긴 대학병원 교수 2명 '벌금형'2021.07.07
뉴스댓글 >
  • 비브로스